오늘 하루동안 보지 않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자연 임신과 출산을 경험한 쉬한증후군 1예

Spontaneous Pregnancy and Delivery in a Patient with Sheehan’s Syndrome

대한내분비학회지 2009년 24권 2호 p.121 ~ 125
KMID : 0356620090240020121
추영광 ( Choo Young-Kwang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유원상 ( Yoo Won-Sang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도희 ( Kim Do-Hee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정현경 ( Chung Hyun-Kyung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희진 ( Kim Hee-Jin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Abstract

쉬한증후군은 산후 뇌하수체기능저하증으로 다양한 정도의 뇌하수체 전엽의 기능장애를 나타내며, 무월경과 배란장애가 동반되므로 자연적으로 임신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환자가 임신을 원하는 경우에는 배란 유도가 필요하나 성선자 극호르몬의 기능이 부분적으로 남아있는 경우에는 드물게 자연적인 임신이 가능하기도 하다. 저자들은 출산 20개월 후인 29세 때 쉬한증후군을 진단받고 당질코르티코이드와 갑상선호르몬으로 치료를 받던 중, 18개월 동안 간헐적으로 생리를 하거나 무월경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자연적으로 임신을 한 후 제왕절개로 정상아를 분만한 환자를 경험하였기에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Sheehan’s syndrome is postpartum hypopituitarism due to the necrosis of the pituitary gland. It is usually the result of severe hypotension or shock caused by massive hemorrhage during or after delivery. Patients with Sheehan’s syndrome have varying degrees of anterior pituitary hormone deficiency. They are accompanied with amenorrhea and ovulation dysfunction, and so they rarely get pregnant naturally. Ovulation induction is necessary if these patients desire to become pregnant. However, spontaneous pregnancy may be possible in some patients who have a preserved gonadotrophin reserve. We experienced a case of 29-year-old woman who was diagnosed Sheehan’s syndrome 20 months after delivery and we medicated her with prednisolone and thyroxine. She got pregnant spontaneously after 18 months of hormone replacement therapy although she had amenorrhea and irregular menstrual cycles. She successfully delivered a baby by cesarean section. Here we report on this case with a review of the relevant literature concerned with pregnancy and Sheehan’s syndrome.
KeyWords

postpartum hypopituitarism, pregnancy, Sheehan’s syndrom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학술진흥재단(KCI) KoreaMed 대한의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