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오늘 하루동안 보지 않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KMID : 0358420110540050241
대한산부인과학회지
2011년 54권 5호 p.241 ~ p.246
한국 폐경여성에서 혈중 비타민D 영양상태 및 골건강 상태와의 관련성
THE SERUM VITAMIN D NUTRITIONAL STATUS AND ITS RELATIONSHIP WITH SKELETAL STATUS IN KOREAN POSTMENOPAUSAL WOMEN
이민경 ( Lee Min-Kyung ) -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윤병구 ( Yoon Byung-Koo ) -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학교실
정호연 ( Chung Ho-Yeon ) -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내분비대사내과
박형무 ( Park Hyoung-Moo ) -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Abstract
목적: 본 연구는 한국 폐경여성에서 혈중 비타민D 영양상태 및 골건강 상태와의 상관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본 연구는 2008년 10월부터 2009년 3월까지 서울시내 거주하는 322명의 거동 가능한 폐경여성을 대상으로 시행하였다. 혈중 비타민D 농도, 혈중 부갑상선호르몬 농도, 골밀도 등을 측정하였다.

결과: 평균 혈중 비타민D 농도는 16.0 ± 7.1 ng/mL이었으며 평균 혈중 부갑상선호르몬 농도는 34.0 ± 13.7 pg/mL으로 전체 대상군의 약 90% 에서 비타민D 불충분 상태이었다. 골밀도가 정상인 경우나 골감소증 여성보다 골다공증 여성에서 혈중 비타민D 농도가 낮았으나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P = 0.4689). 또한 65세 이상인 고령 폐경여성에서 혈중 비타민D 농도가 유의하게 낮았다(P = 0.0011). 그러나 조 기 폐경여성과 후기 폐경여성 사이의 혈중 비타민D 농도의 유의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P = 0.9882). 혈중 비타민D 농도는 겨울과 봄에 유의하게 낮았으며(P < 0.0001), 혈중 부갑상선호르몬과 혈중 비타민D 농도는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음성 상관관계를 보였다(r = -0.3054, P < 0.0001).

결론: 폐경여성의 약 75%에서 골건강과 상관없이 비타민D 결핍상태였다. 따라서 폐경여성에서 골다공증의 위험인자인 비타민D의 부족에 대한 인지가 필요하며 적극적인 비타민D의 보충이 추천된다.
Objectiv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nutritional status of vitamin D and its relationship with skeletal status in postmenopausal Korean women.

Methods We studied 322 ambulatory postmenopausal women recruited in Seoul, Korea. The research was performed from October 2008 to March 2009. Serum 25-hydroxyvitamin D (25[OH]D) concentration was measured by radioimmunoassay and serum parathyroid hormone (PTH) level was measured by immunoradiometric assay. The bone mineral densities were measured at the lumbar spine and femur using dual energy x-ray absorptiometry.

Results The mean serum 25(OH)D level was 16.0 ± 7.1 ng/mL and the mean serum PTH level was 34.0 ± 13.7 pg/mL. About 90% of all studied postmenopausal women were in vitamin D inadequate status. Although serum vitamin D level was the lowest in osteoporotic postmenopausal women, no signifi cant differences were found in serum level of vitamin D among normal, osteopenic, and osteoporotic women (P = 0.4689). Vitamin D level in elderly women over 65 years was significant lower than non-elderly women (P = 0.0011). But no signifi cant differences were found in vitamin D levels between early and late postmenopausal women (P = 0.9882). Serum vitamin D level in winter and spring was signifi cantly lower than serum vitamin D level in autumn (P < 0.0001). Serum vitamin D level was negatively correlated with serum PTH level (r = -0.3054, P < 0.0001).

Conclusion About three quarters of postmenopausal women were in vitamin D deficient status regardless of the status of bone health. Therefore, it is recommended to prescribe the supplemental vitamin D to improve bone health of postmenopausal Korean women.
Key Words
폐경, 비타민D, 골건강
Menopause, Vitamin D, Bone health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학술진흥재단(KCI) KoreaMed 대한의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