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KMID : 0358420120550020076
대한산부인과학회지
2012년 55권 2호 p.76 ~ p.82

자궁에 국한된 자궁내막암에서 림프혈관 침윤의 예후인자로서의 중요성


The prognostic significance of lymphovascular space involvement in patients with uterine-confined endometrioid endometrial cancer

임소이 ( Lim So-Yi ) - 가천의과학대학교 길병원 산부인과

이광범 ( Lee Kwang-Beom ) - 가천의과학대학교 길병원 산부인과
박찬용 ( Park Chan-Yong ) - 가천대학교 의과대학 길병원 산부인과학교실

Abstract

목적: 자궁에 국한된 자궁내막모양형의 자궁내막암 환자에서 림프혈관 침윤이 재발의 위험인자인지를 조사하였다.

연구 방법: 1998년부터 2010년까지 전자궁절제술, 양측 난소난관절제술, 복강세척 세포검사 및 림프절절제술 또는 자궁절제술, 양측 난소난관절제술, 복강세척 세포검사를 시행받은 자궁에 국한된 자궁내막모양형의 자궁내막암 환자 165명의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조사하였다. 복강세척 세포검사가 양성으로 나온 환자를 제외하지는 않았다.

결과: 나이의 중간값은 52세였다(범위, 26-81세). 평균 추적기간은 46개월이었다(범위, 1-144개월). 124명(75.2%)은 보조적 치료를 받지 않았고, 41명(24.8%)은 항암화학요법, 방사선 치료, 동시 항암방사선요법의 치료를 받았다. 림프혈관 침윤은 29명(17.6%)의 환자에서 있었다. 8명(4.8%)에서 재발이 발생하였다. 단인자 분석상 50세 이상의 연령, 종양의 분화도, 림프혈관 침윤이 재발없는 생존과 연관이 있었다(P< 0.05). 림프혈관 침윤은 종양의 분화도, 고령, 자궁근층 침윤과 같은 다른 예후 인자들과도 상호연관이 있었다. 그러나 다인자 분석에서는 통계적 의의를 보이지 않았다. 림프혈관 침윤은 재발을 예측하는 독립적 인자가 아니었다(P = 0.093).

결론: 림프혈관 침윤은 자궁에 국한된 자궁내막모양형의 자궁내막암 환자에서 단인자 분석상 재발과 연관이 있는것으로 나타났으나 다인자 분석에서는 통계적 의미가 없었다. 림프혈관 침윤 그 자체로는 예후에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이며, 단독으로 치료계획을 정하거나 예후를 예측하지는 못할 것으로 생각된다.
Objective: We evaluated whether or not lymphovascular space involvement (LVSI) is a risk factor for the relapse of disease in patients with uterine-confined endometrioid endometrial cancer.

Methods: A retrospective chart review was carried out of 165 patients with uterine confined endoemtrioid-type endometrial cancer after initial treatments including total abdominal or laparoscopic hysterectomy, and bilateral salpingo-oophorectomy, with or without lymphadenectomy, peritoneal washing between 1998 and 2010. The patients with positive peritoneal cytology were not excluded.

Results: The median age was 52 years (range, 26 to 81 years) with a median follow-up of 46 months (range, 1 to 144 months). One hundred twenty-four patients (75.2%) received no adjuvant treatment, 41 patients (24.8%) received adjuvant treatment including platinum-based chemotherapy, radiation therapy, and chemoradiation. LVSI was present in 29 patients (17.6%). Eight patients (4.8%) developed recurrences. Using univariate analysis, age>50 years, the tumor grade, and LVSI were found to relate to recurrence-free survival (P < 0.05). LVSI was associated with other prognostic factors such as old age, a higher tumor grade, and deeper myometrial invasion. But multivariate analysis showed no significance. LVSI was not an independent factor to predict recurrence (P = 0.093).

Conslusion: LVSI was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likelihood of recurrence via univariate analysis in patients with uterine-confined endometrioid endometrial cancer. Multivariate analysis showed no statistical significance. The presence of LVSI seems to have no effect, in and of itself, to alter the treatment plan or to predict the prognosis.
KeyWords
자궁내막암, 림프혈관 침윤, 재발
Endometrial cancer, Iymphatic vessels, Recurrenc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학술진흥재단(KCI) KoreaMed 대한의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