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오늘 하루동안 보지 않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KMID : 0359020080370040259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지
2008년 37권 4호 p.259 ~ p.264

Helicobacter pylori 1차 치료시 삼제요법과 Bismuth 포함 사제요법에서의 제균율 비교


Comparison of the Efficacy of Bismuth Containing PPI-based Quadruple Therapy with PPI-based Triple Therapy Only as First-line Treatment for Helicobacter pylori Infection

조현진 ( Jo Hyun-Jin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정숙향 ( Jeong Sook-Hyang )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김나영 ( Kim Na-Young )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이동호 ( Lee Dong-Ho )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정현채 ( Jung Hyun-Chae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송인성 ( Song In-Sung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진욱 ( Kim Jin-Wook )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이상협 ( Lee Sang-Hyub )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박영수 ( Park Young-Soo )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강승주 ( Kang Seung-Joo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미나 ( Kim Mi-Na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수현 ( Kim Su-Hyun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박진명 ( Park Jin-Myung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최문선 ( Choi Mun-Sun )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Abstract

목적: 항생제 내성률의 증가로 Helicobacter pylori (H. pylori) 제균율이 저하됨에 따라 1차 치료부터 제균율을 높이기 위한 치료법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1차 제균 치료로 삼제요법과 bismuth를 포함한 사제 요법을 표준용량과 저용량으로 투여 하였을 때 각각의 제균율을 비교하여 1차 제균 치료로서 bismuth가 제균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지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7년 8월부터 2008년 2월까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H. pylori 감염이 확인된 소화성 궤양 및 만성 위염 환자 중 7일간의 제균 치료를 마치고 4∼6주 후 13C-요소호기검사를 받은 19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H. pylori 감염은 내시경을 통한 조직 검사나 급속 요소분해효소검사를 통해 진단하였다. 39명의 환자는 표준용량 삼제요법(PAC; pantoprazole 40 mg, amoxicillin 1,000 mg, clarithromycin 500 mg 1일 2회)을, 37명의 환자는 저용량 삼제요법(L-PAC; pantoprazole 40 mg, amoxicillin 750 mg, clarithromycin 250 mg 1일 2회)을 받았다. 각각의 삼제요법에 colloidal bismuth subcitrate (De-Nol, 300 mg 1일 2회)를 더하여 53명의 환자가 표준용량 사제요법(PACB)을 62명의 환자가 저용량 사제요법(L-PACB)을 받았다.

결과: 제균율은 PAC군 84.6%, L-PAC군 67.6%, PACB군 83%, L-PACB군 67.7%로 H. pylori 제균율은 표준용량 군에서 저용량군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지만 (p=0.012), 삼제요법과 사제요법의 제균율의 차이는 없었다. 소화성 궤양 환자들만을 대상으로 분석하였을 때 통계적 유의성은 없으나 표준용량 사제요법은 95.2%로 표준용량 삼제요법의 86.2%에 비해 다소 높은 제균율을 보였다.

결론: 소화성 궤양 환자에서 H. pylori 1차 제균 치료시 bismuth를 포함한 표준용량 사제요법이 표준용량 삼제 요법에 비해 통계적 유의성를 증명하지 못하였지만 H. pylori 제균에 효과적인 가능성이 있으므로 향후 대규모의 전향적 연구가 필요하다.
Background/Aims: In recent years, increasing antimicrobial resistance has resulted in falling eradication rates
with standard therapies. To overcome the falling eradication rates, rescue therapy have been suggested to be
used. However, there is no surveillance of using bismuthbased regimen as first line Helicobacter pylori eradication therapy in Korea. This study aimed to assess the efficacy of bismuth containing PPI-based quadruple therapy as a first line treatment.

Background/Aims: In recent years, increasing antimicrobial resistance has resulted in falling eradication rates
with standard therapies. To overcome the falling eradication rates, rescue therapy have been suggested to be used. However, there is no surveillance of using bismuthbased regimen as first line Helicobacter pylori eradication therapy in Korea. This study aimed to assess the efficacy of bismuth containing PPI-based quadruple therapy as a first line treatment.

Results: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eradication rates between bismuth containing and noncontaining
group. However, in PUD, the eradication rate of PACB (95.2%) is somewhat higher than that of PAC (86.2%) without statistical significance.

Conclusions: In PUD, Future study designed with a double-blind controlled large scale might reveal that PPI-based standard quadruple therapy containing a bismuth is superior to the standard triple therapy. (Korean J Gastrointest Endosc 2008;37: 259-264)
KeyWords
1차 제균 치료, 소화성 궤양
Helicobacter pylori, Bismuth, Helicobacter pylori, First-line treatment, Bismuth, Peptic ulcer diseas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학술진흥재단(KCI) KoreaMed 대한의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