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오늘 하루동안 보지 않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KMID : 0360220090500010008
대한안과학회지
2009년 50권 1호 p.8 ~ p.13
누소관 열상 환자에서 누소관 성형술의 성공요인 분석
Clinical Features Associated With Outcomes of Canalicular Laceration Repair
김오제 ( Kim Oh-Jae ) - 건양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고병이 ( Ko Byung-Yi ) - 건양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김성주 ( Kim Sung-Joo ) - 건양대학교 김안과병원 안과학교실
하명숙 ( Ha Myung-Sook ) - 건양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 Abstract -
목적: 누소관 열상 환자에서 성공적인 누소관 성형술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비교분석 하였다.

대상과 방법: 2004년부터 2007년까지 건양대학교병원 안과 및 김안과병원에서 누소관 열상으로 누소관 성형술 및 Crawford stent를 삽입한 환자 40명 40안을 대상으로 환자의 임상정보 및 술후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해 의무기록지를 통해 후향적으로 조사 하였다.

결과: 남성이 34명(85.0%)이었고, 평균연령은 41.7세였다. 수상원인은 뾰족한 물체에 의한 수상이 13명(32.5%), 동반손상은 안와골절 이 9명(22.5%)로 가장 많았다 성공률은 수상 후 48시간 이내에 누소관 성형술을 시행한 경우(94.6%)와 실리콘관을 3개월이상 유지한 경우(94.4%)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상누소관만 손상된 경우(87.5%), 누소관을 직접 봉합한 경우(92.9%) 및 절단면이 깨끗 한 경우(92.3%) 약간 높은 수술 성공률을 보였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결론: 누소관 열상 환자에서 수상 후 48시간 이내에 수술을 실시한 군과, 술 후 실리콘관을 3달이상 유지한 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 게 높은 수술 성공률을 보였다.
Purpose: To evaluate clinical characteristics and outcome of repair of canalicular laceration with Crawford stent.
Methods: All 40 patients who underwent canalicular laceration repair from 2004 to 2007 in the hospital were retrospectively reviewed. Demographics, cause of canalicular injury, surgical management with Crawford stent, and its outcome were analyzed

Results: Most cases were male with step wound (34 cases 85%). Average age of fourty patients was 41.7 years old. Outcome had varied depending on the time of surgery, the location of laceration, the suture method, the wound condition, and the duration for stent. Maintaining silicone tube more than three months, and surgical approach within forty?eight hours resulted in statistically significant results.

Conclusions: The outcome of canalicular laceration was better when surgical approach was done within forty?eight hours and silicone tube was maintained more than three months.
- Key Words -

Bicanalicular intubation, Canalicular laceration, Crawford tube
-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
 
- 등재저널 정보 -
학술진흥재단(KCI) KoreaMed 대한의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