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ric medric
[닫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중심장액성맥락망막병증 환자의 안저자가형광

Fundus Autofluorescence in Acute and Chronic-recurrent 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

대한안과학회지 2009년 50권 9호 p.1353 ~ 1358
박영민 ( Park Young-Min ) -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안과학교실

이미현 ( Lee Mi-Hyun ) -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안과학교실
이지은 ( Lee Ji-Eun ) -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안과학교실
엄부섭 ( Oum Boo-Sup ) -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안과학교실

Abstract

목적: 중심장액성맥락망막병증 환자에서 안저자가형광의 효용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과 방법: 형광안저촬영및 빛간섭단층촬영을 통해 중심장액성맥락막병증으로 진단된 119명 122안의 안저자가형광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안저자가형광 변화 정도에 따라 4군(normal, mild, moderate, intense)으로 분류하였으며, 질환의 만성도, 초진시력 및 치료효과와의 연관성을 분석해보았다.

결과: 만성-재발성 군에서 급성군에 비해 유의한 안저자가형광 증가가 관찰되었다(p <0.001). 초진시력은 normal 군이 나머지 세 군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p <0.05). 형광안저촬영상 누출부위에서의 자가형광 변화는 급만성에 따른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며, 누출 형태에 따른 차이 또한 없었다. 치료없이 3개월 이상 경과 관찰한 51안에서의 망막하액 자연소실률 및 국소레이저광응고술 시행한 27안에서의 망막하액 소실률은 각 군간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중심장액성맥락막병증에서 안저자가형광은 망막색소상피의 이차적 변화를 확인하여 질환의 만성도를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시력을 간접적으로 유추할 수 있게 해주는 비침습적 검사방안이다.

Purpose: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efficacy and potential value of fundus autofluorescence (FAF) in 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 (CSC).

Methods: FAF images were retrospectively evaluated in 122 eyes (119 patients) diagnosed with CSC by fluorescein angiography and OCT. Patients were classified into four groups (normal, mild, moderate, and intense) based on the intensity of FAF. We compared FAF patterns in acute and chronic-recurrent CSC and evaluated the differences in FAF according to the initial best corrected visual acuity (BCVA). We also assessed the differences in subretinal fluid resolution after laser photocoagulation among groups.

Results: In the chronic-recurrent group, a significant increase in FAF was observed compared to the acute group (p <0.001). The increase in initial visual acuity in the normal FAF group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compared to the other groups (p <0.05). The difference in FAF between patients with acute and chronic-recurrent CSC was not significant. FAF imaging in CSC demonstrates different leakage patterns according to the course of the disease, but the changes in FAF did not correspond to the leakage patterns. In 51 eyes in the group without treatment and in 27 eyes of the focal treatment group,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found in subretinal fluid resolution.

Conclusions: FAF could be a non-invasive tool for monitoring RPE changes in 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 FAF imaging could predict recent or former CSC episodes, and this information could be used to predict long-term visual acuity.

키워드

Autofluorescence;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RP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