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고위험 증식당뇨망막병증에서 범망막광응고술과 유리체강내 베바시주맙 병합치료의 장기간 효과

Long-term Effect of Panretinal Photocoagulation Combined With Intravitreal Bevacizumab in High-risk Proliferative Diabetic Retinopathy

대한안과학회지 2010년 51권 6호 p.842 ~ 848
최준호 ( Choi Jun-Ho ) -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이성진 ( Lee Sung-Jin ) -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최경식 ( Choi Kyung-Seek ) -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Abstract

목 적: 고위험 증식당뇨망막병증 환자에서 범망막광응고술과 유리체강내 Bevacizumab 주입술 병합치료의 장기간 효과와 유용성에 대 해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과 방법: 고위험 증식당뇨망막병증 환자 40명(40안)의 의무 기록을 후향적으로 검토하여 범망막광응고술만 시행한 군(20안)과 광응고술 전에 유리체강내 Bevacizumab 주입술을 시행한 군(20안)으로 분류하였다. 치료 후 1, 3, 6개월과 1년째에 최대교정시력, 중심황반두께와 신생혈관의 누출범위를 비교하였다.

결 과: 병합치료군은 단독치료군에 비하여 치료 1개월째에 중심황반두께가 감소하였고(p=0.021), 치료 1개월째와 3개월째에 총 신생혈 관의 누출 범위가 유의하게 감소하였다(p=0.001, 0.014). 하지만 6개월 이후에는 두 군 간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병합치료군에서 1개월째에 3안에서 안압의 증가를 보였고 3개월 이후에 2안에서 유리체출혈이 발생하였다.

결 론: 고위험 당뇨망막병증에서 병합치료는 초기 3개월까지 신생혈관의 퇴행과 황반부종의 감소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3개월 이후에 는 혈관신생과 황반부종의 재발에 대한 지속적 검사와 이에 따른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하겠다.

Purpose: To evaluate long-term effects and usefulness of combined intravitreal injection of bevacizumab and panretinal photocoagulation (PRP) in patients with high-risk proliferative diabetic retinopathy.

Methods: The authors retrospectively reviewed the records of 40 patients (40 eyes) with high-risk proliferative diabetic retinopathy who had been treated with PRP alone (laser treatment group, n=20) or intravitreal bevacizumab before PRP (combined treatment group, n=20). Changes in best corrected visual acuity (BCVA), central macular thickness (CMT) and the total area of leakage from active new vessels (NVs) were compared between the groups at one, three, and six months and at one year post-treatment.

Results: In the combined treatment group, CMT decreased significantly at one month (p=0.021), and the areas of active NVs decreased significantly at one month (p=0.001) and three months (p=0.014) compared to those of the laser treatment group. However, there were no differences between the two groups after three months. In the combined treatment group, elevated intraocular pressures were found in three cases after one month, and there were vitreous hemorrhages in two cases after three months.

Conclusions: The combined treatment showed significant early improvements in BCVA, CMT, and NVs regression for up to three months. However, long-term follow-up and additional treatment was necessary in the patients with persistent or recurred NVs and macular edema after three months.

키워드

Bevacizumab;High risk proliferative diabetic retinopathy (PDR);Proliferative diabetic retinopathy (PDR);Panretinal photocoagulation (PRP)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