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ric medric
[닫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플릭텐각막염 환자에서 발생한 각막 천공

Corneal Perforation in Phlyctenular Keratitis

대한안과학회지 2014년 55권 2호 p.298 ~ 303
안용선 ( Ahn Yong-Sun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 및 시과학교실

이진아 ( Lee Jin-A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 및 시과학교실
조양경 ( Cho Yang-Kyung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 및 시과학교실

Abstract

목적: 플릭텐각결막염 환자에서 합병증으로 각막 천공이 발생한 경우는 전 세계적으로 드물게 보고되었고, 현재까지 국내에 보고된 적이 없다. 저자들은 플릭텐각막염에서 발생한 각막 천공 1예를 경험하였기에 이를 보고하고자 한다.

증례요약: 15세 여자 환자가 수개월 전부터 발생한 우안의 반복적인 눈물, 불편감, 결막 충혈을 주소로 내원하였다. 세극등 현미경 검사 에서 눈꺼풀염증, 결막 충혈, 각막 하이측에 신생 혈관을 동반한 하얗고 둥글게 융기된 병변이 관찰되었다. 초기 치료로 항생제 점안액 을 점안하였으나 호전 없어 플릭텐각막염 의심하에 스테로이드 점안액을 추가, 이후 증상 및 병변은 호전되었다. 2개월 뒤 환자는 증상이 재발하여 내원하였고, 병변은 각막 중심부까지 진행해있었다. 치료 후 증상은 호전되었으나 병변은 지속적으로 각막 중심으로 진행하였고, 각막 중심부가 많이 얇아졌다. 17개월째 환자는 갑작스런 우안의 눈물을 주소로 내원, 세극등 현미경 검사에서 얇아졌던 각막 중심부의 천공이 발견되어 Tectonic corneal patch graft를 시행하였다. 수술 후 각막 중심에 시축을 가리는 혼탁이 남아 전층각 막이식술을 시행하였고, 환자는 시력의 회복과 함께 현재까지 증상의 재발 없이 지내고 있다.

결론: 플릭텐각결막염은 대부분 치료에 잘 반응하여 시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그러나 드물게 치료에 반응을 하지 않고, 각막 중심부까지 병변이 진행하여 시력 저하를 유발하거나 드물게는 각막 천공과 같은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시력의 손상을 막기 위해 빠른 진단 및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Purpose: Corneal perforation from phlyctenular keratoconjunctivitis is rarely reported worldwide and no case has been reported in Korea. We report a case of corneal perforation in a patient with phlyctenular keratoconjunctivitis along with a literature review.

Case summary: A 15-year-old female presented to our clinic with repetitive tears, conjunctival injection, and discomfort in her right eye for several months. Slit-lamp examination revealed oily plugs at the meibomian gland orifices with collarettes, conjunctival injection and a round, whitish elevated lesion accompanying neovascularization of the inferotemporal side of the cornea. As an initial treatment, topical antibiotic was given but no signs of improvement were observed. Hence, topical steroid was applied on suspicion of phlyctenular keratitis and the patient’s symptoms and corneal lesion improved. Two months later, the patient’s symptoms relapsed and the lesion was found progressing towards the central cornea. The treatment was restarted and the symptoms improved but the corneal lesion continuously progressed towards the center, thinning the central cornea. Seventeen months from the time of initial diagnosis, the patient revisited prior to the scheduled appointment complaining of abrupt tears in her right eye. Slit-lamp examination revealed a corneal perforation at the center of the thinned cornea. Hence, we performed an emergent tectonic corneal patch graft. After the operation, opacity remained covering the visual axis at the central cornea, thus penetrating keratoplasty was performed 10 months later. Henceforth, the patient has remained free of symptoms and visual acuity has been recovered.

Conclusions: Usually phlyctenular keratoconjunctivitis responds well to treatment and does not have a significant influence on vision. However, occasionally phlyctenular keratoconjunctivitis may not respond to treatment and may spread to the central cornea causing loss of visual acuity and even corneal perforation in rare occasions. Therefore, in order to prevent such complications, prompt diagnosis and treatment are essential.

키워드

Blepharitis; Corneal perforation; Penetrating keratoplasty; Phlyctenular keratoconjunctivitis; Tectonic corneal patch graft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