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만삭전 조기양막파열에서 지속적 경복부 양수주입술의 임상적 효과: 후향적 연구

Clinical Effects of Continuous Transabdominal Amnioinfusion in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Retrospective Study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007년 18권 4호 p.362 ~ 369
김연희 ( Kim Yeon-Hee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안현영 ( Ahn Hyun-Young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길기철 ( Kil Ki-Cheol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박인양 ( Park In-Yang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 Kim Sa-Jin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박태철 ( Park Tae-Chul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김수평 ( Kim Soo-Pyung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신종철 ( Shin Jong-Chul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산부인과학교실

Abstract

목적: 임신 34+0 주 미만에 발생한 조기양막파열로 인하여 양수과소증이 동반된 임신에서 복부를 통한 지속적인 양수주입술의 임상적인 효과를 평가하기 위함이다.

연구 방법: 1999 년 1 월부터 2003 년 12 월까지, 34 주 미만에 조기양막파열로 입원한 단태임신을 대상으로 후향적 대조군 분석을 하였다. 연구 기간 동안 총 38 예에서 지속적인 경복부 양수주입술이 시행되었으며, 산과력과 입원 시 임신주수로 짝지은 양수주입을 받지 않은 38 예를 대조군으로 분류하여 양수주입군과 비교하였다.

결과: 양수주입군에서 양막파열 후 분만까지의 기간이 유의하게 연장되었으며 (p<0.001), 분만시 임신주수 (p=0.003)와 출생 시 체중 (p=0.006)도 유의하게 증가하였다. 신생아는 양수주입군에서 양압 환기의 인공호흡기 치료가 유의하게 감소하였으며 (p=0.002),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중증뇌실 내 출혈과 신생아 패혈증의 발생률, 신생아 사망률은 두 군 사이에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조기양막파열 후 분만까지 기간에 따른 신생아의 합병증과 사망률, 임상적 융모양막염의 발생률은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임신 34 주 미만에 조기양막파열로 인한 양수과소증에서 복부를 통한 지속적 양수주입술은 보존적인 치료에 비해 자궁내감염을 증가시키지 않으면서 임신기간을 유의하게 연장시키며, 신생아 예후에 대하여 부분적으로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Objective: To assess the clinical role of continuous transabdominal amnioinfusion in pregnancies with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PPROM) less than 34 weeks of gestation.

Methods: In this retrospective study between January 1999 and December 2003, 76 singleton pregnancies complicated with PPROM less than 34+0 weeks of gestation, were included. Thirty-eight patients consented to undergo the continuous transabdominal amnioinfusion. The control group, matched with the amnioinfusion group by parity and gestational age at rupture of membranes, was managed expectantly.

Results: The median intervals from PPROM and delivery (latency period) (8.0 ± 7.3 days vs. 1.7 ± 2.5 days, p<0.001), the gestational age at delivery (223±17.8 days vs. 211 ± 18.0 days, p= 0.003) and the birth weight (1,853 ± 465 gm vs. 1,556 ± 459 gm, p= 0.006) were significantly increased in the amnioinfusion group compared to the control group, respectively. In maternal complications, the amnioinfusion group showed higher rate of placental abruption (5.2% vs. 2.6%, p=0.556) than the control group, but comparable in rates of cesarean section (44.7% vs. 42.1%, p=0.817) and clinical chorioamnionitis (18.4% vs. 18.4%). The rate of neonatal ventilator care of positive pressure ventilation was significantly decreased in the amnioinfusion group, compared to the control group (15.8% vs. 50.0%, p=0.002). In neonatal morbidity,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was more frequent in the control group compared to the amnioinfusion group, although it did not show statistical significance (34.2% vs. 15.8%, p=0.06).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rates of Intraventricular hemorrhage (IVH) grade III, IV, neonatal sepsis and neonatal mortality between two groups.

Conclusion: Our results suggest that, in pregnancies complicated with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 less than 34 weeks of gestation, the continuous transabdominal amnioinfusion might have improved the neonatal outcome without increasing perinatal infection rate.

키워드

조기양막파열;경복부 양수주입술;신생아 예후
preterm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s;transabdominal amnioinfusion;neonatal outcom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