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자가미백술 단독사용시 임상적 효능 및 유지력 평가

The evaluation of clinical efficacy and longevity of home bleaching without combined application of In-office bleaching

대한치과보존학회지 2010년 35권 5호 p.387 ~ 394
신병규 ( Shin Byunk-Gyu ) - 가톨릭대학교 임상치과학대학원 치과보철학과

양성은 ( Yang Sung-Eun )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치과보존과

Abstract

연구목적: 본 연구는 15% 과산화 요소 (carbamide peroxide)를 포함한 Opalescence F를 이용한 자가 미백술 (home bleaching)을 4주간에 걸쳐 시행한 후 12주까지 임상적 미백효과와 구강 환경에서 임상적 미백 효과의 유지 정도를 비색 측정기(Colorimeter)와 비타 색 기준 (Vita shade guide)을 이용하여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 재료 및 방법: 28명의 336개의 전치를 대상으로 실험군은 하루 2시간씩 4주간 자가 미백술을 시행하고 대조군은 미백을 시행하지 않았다. 미백 전, 미백 직후 (4주후), 8주, 12주에 색을 측정하여 변화를 기록하였다.

결과: 4주의 미백술 시행 후 치아의 색 변화량 ()은 실험군에서 비색 측정기는 , 비타 색 기준은 로 모두 뚜렷한 변화를 나타냈으며 (p < 0.05), 8주와 12주후의 색 변화량 ()은 미백과는 상반되는 방향으로 비색 측정기의 경우에는 8주에 , 12주에 로 나타났으며 비타 색 기준의 경우는 8주에 , 12주에 으로 나타나, 비록 미백전과의 유의할 만한 차이를 보였지만 (p < 0.05) 미백직후와 비교 시 서서히 색이 복원 (shade recover)되는 경향을 보였다. 이러한 색의 복원은 미백치료 종료 후 초기에 상대적으로 많은 변화를 보인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가 줄어들며 안정되는 양상을 보였고 CIE 값은 미백 시행 기간동안 밝기 (값)는 증가하였고 적-녹 축 (red-green축, 값)은 감소하여 녹색계통으로 변화되며, 황-청 축 (yellow-blue축, 값)도 감소하여 청색계통으로 변화하였고 미백 시행을 종료한 후에는 미백 시행 이전방향으로 색 복원이 발생하였다. 비색 측정기는 비타 색 기준에 비해 보다 안정적인 결과를 보였으며 육안에 의존하는 비타 색 기준은 큰 변화는 더 크게, 작은 변화는 더 작은 색 변화량을 보였다.

결론: 자가 미백술 단독 사용시 색복원은 관찰되지만 12주후에도 미백전과 비교시 통계학 상으로 유의성있게 그 효과가 유지되므로 (p < 0.05) 임상적 효능이나 유지력은 인정되며 이를 통해 자가미백술 단독 사용으로도 그 의미는 있다고 생각된다.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whitening efficacy and longevity of home bleaching.

Materials and Methods: A total of 28 patients were divided into either experimental group (Opalescence F; 15% carbamide peroxide) or control group randomly. The patients in experimental group were instructed to wear individual trays applied with bleaching gel for 2 hours a day for 4 weeks. Any treatments weren’t applied to the patients in control group. The color measurements of central incisors, lateral incisors & canines of upper and lower arch were recorded at base line, immediately after the finishment of treatmemt (4 weeks), 8 weeks and 12 weeks using Colorimeter (Chroma Meter, 2600d Konica Minolta co.) and Vitapan classical shade guide (Vita Zahnfabrik).

Results: A significantly stronger color change was observed for overall teeth samples in experimental group immediately after treatment (at 4 weeks) compared to ones in control group (p < 0.05). There was also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baseline and 8 weeks or 12 weeks separately though color rebouncing phenomenon occurred as time went by (p < 0.05).

Conclusions: The clinical effecacy and longevity of home bleaching without combined application of in-office bleaching was observed through this experiment.

키워드

비색 측정기; 비타 색 기준; 유지력; 임상적 효능; 자가 미백술
Colorimeter; Home bleaching; Longevity; Vita shade guide; Whitening efficac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