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티타늄 지대주와 비귀금속 합금사이의 갈바닉 부식에 의한 표면 거칠기 변화 평가

Surface roughness changes caused by the galvanic corrosion between a titanium abutment and base metal alloy

대한치과보철학회지 2011년 49권 1호 p.65 ~ 72
이정진 ( Lee Jung-Jin ) - 전북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치과보철학교실

송광엽 ( Song Kwang-Yeob ) - 전북대학교 치과대학 치과보철학교실
안승근 ( Ahn Seung-Geun ) - 전북대학교 치과대학 치과보철학교실
박주미 ( Park Ju-Mi ) - 전북대학교 치과대학 치과보철학교실

Abstract

연구 목적: 이 연구의 목적은 티타늄 지대주와 비귀금속 보철물이 접촉한 경우를 가정하여 이종 금속간 접촉에 의한 갈바닉 부식으로 인해 발생하는 표면 거칠기 변화를 비교, 평가하고자 하였다.

연구 재료 및 방법: 성분과 조성이 다른 3종의 Ni-Cr합금 (T3, Bella bond plus, Tilite)과 cp 티타늄 Grade 2를 이용하여 13 × 13 × 1.5 mm의 크기로 시편을 각 군당 6개씩 제작하였다. 연마과정 후 절연 테이프로 직경 6 mm만을 노출시켜 potentiostat (Parastat 2273A)를 이용하여 동전위 분극 시험과 갈바닉 부식 시험을 시행하였으며, 표면 거칠기 측정기 (Surftester SV-3000)를 이용하여 부식 전?n후 거칠기를 평가하였다. 측정값을 paired t-test와 One-way ANOVA로 분석하였다.

결과: 티타늄과 접촉한 모든 Ni-Cr 시편의 표면 거칠기는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였다. 증가량은 베릴륨을 포함한 T3합금 (0.016 ± .007 μm)이 가장 컸으며, 베릴륨을 포함하지 않은 Bella bond plus (0.012 ± .003 μm), 티타늄을 첨가한 Tilite (0.012 ± .002 μm)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금속 종류에 따른 거칠기 증가는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티타늄과 접촉한 비귀금속 합금은 갈바닉 부식에 의해 표면 거칠기가 증가하였다.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level of electro-chemical corrosion and surface roughness change for the cases of Ti abutment connected to restoration made of base metal alloys.

MATERIALS AND METHODS: It was hypothesized that Ni-Cr alloys in different compositions possess different corrosion resistances, and thus the specimens (13×13×1.5 mm) in this study were fabricated with 3 different types of metal alloys, commonly used for metal ceramic restorations. The electrochemical characteristics were evaluated with potentiostat (Parstat 2273A) and the level of surface roughness change was observed with surface roughness tester. Paired t-test was used to compare mean average surface roughness (Ra) changes of each specimen group.

RESULTS: All specimens made of nickel-chromium based alloys, average surface roughness was increased significantly (P < .05). Among them, the Ni-Cr-Be alloy (0.016 ± 0.007 μm) had the largest change of roughness followed by Ni-Cr (0.012 ± 0.003 μm) and Ni-Cr-Ti (0.012 ± 0.002 μm) alloy. There was no significant changes in surface roughness between each metal alloys after corrosion.

CONCLUSION: In the case of galvanic couples of Ti in contact with all specimens made of nickel-chromium based alloys, average surface roughness was increased.

키워드

갈바닉 부식; 표면 거칠기; Ni-Cr 합금; 티타늄 지대주
Galvanic corrosion; Surface roughness; Nickel-Chromium alloy; Titanium abutment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