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ric medric
[닫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교정적 치료

대한치과의사협회지 1982년 20권 9호 p.753 ~ 758
양원식 ( Yang Won-Sik ) -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치과교정학교실

Abstract

선천이상 중에서도 순열과 구개열은 특상한 성질의 것으로서 안모의 변형, 발음장애, 신체타부와의 관계기형, 이비인후과질환을 병발하기 쉽고, 호흡기, 소화기 질환에 이환되기 쉬으며 환자는 정신적, 사회적으로도 매우 불리한 위치에 놓여 있는 신체장애자로, Fogh-Anderson은 순열과 구개열은 열성반성유전(recessive sexlinked heredity)을 한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구개열은 유전적추적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그 발생원인으로 물리적원인을 우선적으로 들고있다. 발생기전은 태생 8~12조경의 제2차구개형성기에 어떤 이유로 양측의 구개돌기(palatine process)와 비중격이 분리되있는 채로 있든가, 접근해서도 유합되지 않고 있든가의 조해요인으로 태아의 모태내에 있어서의 자세, 특히 흉부에 의한 하악골압박에 의해 발생하는 소악증(micromandible), 설하수(glossoptosis)를 동반하는 Pierr Robin syndrome, 태생 8~10조경까지의 혀의 만기정유, 지, 제대의 원시구강내로의 미입등을 들수있다. 순열 및 구개열환자의 치료에 있어서 종래에는 전과정이 외과의사에게만 맡겨졌었으나, 구순, 비부의 추형등의 문제, 특징적으로 발생되는 하악의 열성장, 이별궁이 왜형, 발음장애등의 문제점해결을 위하여 필연적으로 이에 관계있는 명기다른 전문분야의 전문의가 시술에 임하게되는 multidiscipline approach로서 종합진단, 장기치료계획의 입안, 전문적 의견의 교환을 통해서 치료시기, 치료순서의 결정으로 성공적인 순열및 구개열의 치료목표를 달성하리라고 생각한다.

키워드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