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비인강 종양에 있어서 방사선 치료와 유도화학 요법

Results in the Treatment of Nasopharyngeal Carcinoma Using Combined Radiotherapy

대한치료방사선과학회지 1991년 9권 1호 p.59 ~ 63
정수미 ( Chung Su-Mi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과학교실

윤세철 ( Yoon Sei-Chul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과학교실
신경섭 ( Shinn Kyung-Sub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과학교실
박용휘 ( Bahk Yong-Whee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과학교실
김훈교 ( Kim Hoon-Kyo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이경식 ( Lee Kyung-Shik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조승호 ( Cho Seung-Ho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과학교실

Abstract

1983년에서 1989년까지 가톨릭의대 부속 성모병원 방사선 치료실에서 비인강종양으로 확진 되어 치료를 시행한 환자 31명 중 치료가 불완전했던 환자 8명을 제외한 23명의 치료성적으로 후향 조사 하였다. 이들 중 11명의 환자에 있어서는 방사선 단독요법을 시행하였으며, 12명의 환자에서는 cisplatin+5-fluorouracil 혹은 cisplatin-bleomycin-vincristine을 이용하여 1회 내지 3회에 걸친 유도 화학 요법 후 방사선치료를 시행하였다.
방사선 단독 요법으로 치료된 11명의 환자에서 완전 관해율은 55%(6/11), 부분 관해율은 45%(5/11)였다. 유도화학요법을 시행한 12명의 환자 중 약물 치료 후 완전 관해율은 25%(3/12)였으며, 부분 관해율은 75%(9/12)였고, 연속적으로 시행된 방사선 치료 후에는 완전 관해율이 83%(10/12)로 증가되었으며, 부분 관해율은 17%(2/12)였다.
유도 항암 요법에 부분 관해를 보였던 환자 중 stageⅢ 환자 1명과 stageⅣ 환자 6명이 추가 방사선 치료 후 완전 관해를 보였다.
방사선 단독요법군에서는 4명에 국소재발이 발생했으며, 약물요법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했던 군에서는 국소재발 3명과 폐로의 원격전이가 1명에서 발생되었다.
방사선단독으로 치료한 환자군과 유도화학요법과 방사선 치료를 병행한 환자군에서의 생존율의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M±SD=28.55±17.15 and M±SD=28.588±25.39, p>0.05) 치료환자군의 수가 적은 이유로 통계분석 결과 큰 의의를 발견할 수 없었다.

Thirty-one patients with previously untreated and locally advanced nasopharyngeal caner were retrospectively reviewed for comparing the effects of radical radiotherapy alone with that of combining chemotherapy and radiotherapy from 1983 to 1989 at Kangnam St. Mary’s Hospital. 23/31 were evaluable for recurrence and survival. There were 8 patients for stageⅢ , and 15 patients for stageⅣ. Eleven patients were treated with radical radiation therapy alone (am I).
Twelve patients were given 1~3 courses of cisplatin-5FU or cisplatin-bleomycin-vincristine prior to radiation therapy (am II). The two arms were comparable in patients characteristics of 11 radiotherapy patients, complete response was 55% (6/11) and partial response 45% (5/11).
Among 12 patients after induction chemotherapy, complete response was 25% (3/12) and partial response 75% (9/12). After subsequent radiotherapy, complete response was increased to 83% (10/12) and partial response was 17% (2/12). Treatment failure was 36% (local recurrence; 3/11, and regional recurrence; 1/11) in arm l and 33% (local recurrence; 1/12, regional recurrence; 2/12 and distant metastasis; 1/12) in arm II.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survival between am I and arm II (p>0.05). The toxicities of treatment were acceptable. More controlled clinical trails must be completed before acceptance of chemotherapy as part of a standard radical treatment for locally advanced nasopharyngeal cancer.

키워드

Nasopharyngeal arcinoma;Induction chemotherapy;Radiotherapy;Response to treatment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