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뇌 교종 96예에 대한 방사선치료 성적의 후향적 분석

The Role of Radiation Therapy in the Treatment of Intracranial Glioma : Retrospective Analysis of 96 Cases

대한치료방사선과학회지 1993년 11권 2호 p.249 ~ 258
김연실 ( Kim Yeon-Sil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치료방사선과

강기문 ( Kang Ki-Mun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치료방사선과
최병옥 ( Choi Byung-Ock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치료방사선과
윤세철 ( Yoon Sei-Chul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치료방사선과
신경섭 ( Shinn Kyung-Sub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치료방사선과
강준기 ( Kang Jun-Gi ) -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신경외과학교실

Abstract

1983년 3월부터 1989년 12월까지 가톨릭의과대학 강남성모병원 치료방사선과에서 뇌교종으로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 96명을 대상으로 방사선치료 성적 및 생존률에 영향을 미치는 예후인자들의 후향적 분석조사를 실시하였다. 대상환자의 연령분포는 3세에서 59세였으며 (중앙값 42세), 남녀비는 60:36이었고, 임상주중상은 두통 및(67%) 운동신경 마비(54%)였다. 조직학적 진단방법 및 수술은 생검 21명(22%), 부분절제 21명(22%), 아전절제 29명(30%), 전절제 14명(15%)이였고, 뇌간을 침습한 환자 12명 중 11명은 조직검사를 시행하지 않았다. 조직학적 분류는 성상세포종이 64명(75%)으로 가장 많았고, 회돌기교세포종이 17명(20%), 혼합형이 4명(5%)였다. 조직학적 등급에 따른 구분은 49명이 grade Ⅰ,Ⅱ종양(58%)이었으며, 36명이 grade Ⅲ, Ⅳ종양(42%)이었다. 전체 96명 중 64명(67%)이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였고, 32명(33%)이 방사선단독 요법으로 치료하였으며, 25명(26%)의 환자에서 화학요법을 병행하였다.
전체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53개월이었고, 2년 및 5년 생존률이 각각 69%, 49%이었다. 조직학적 등급에 의한 생존률은 grade Ⅰ 종양의 5년 생존률이 70%었고, grade Ⅱ,Ⅲ,Ⅳ 종양이 각각 58%, 28%, 15% 였다.
연령, 조직학적 등급 및 분류, Karnofsky performance status(KPS), 침습부위, 수술적 제거 여부 및 제거정도, 방사선치료선량, 방사선조사야, 화학요법 병행 여부에 따라 생존률을 분석한 결과 연령(p=0.0121) ,KPS(p=0.0002) ,조직학적 등급(P=0.0001) , 수술적 제거 (p=0.0240)가 유의한 예후인자로 분석되었으며, 통계학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지만 천막하병소가 천막상부 병소에 비해, 부분조사가 전뇌조사에 비해 높은 생존률을 보이는 매개변수로 분석되었다.

Between March 1983 and December 1989, ninety-six patients with intracranial glioma were treated in the Department of Therapeutic Radiology, Kangnam St. Mary Hospital, Catholic University Medical College. We retrospectively reviewed each case to evaluate variable factors influencing the treatment results and to develop an optimal therapy Policy. Median follow-up is 57 months(range:31∼133 months). Of the 96 patients, 60(63%) were males and 36(37%) were females. Ages ranged from 3 to 69 years (median 42 years). The most common presenting symtoms were headache(67%) followed by cerebral motor and sensory discrepancy(54%), nausea and vomiting(34%), seizure (19%), mental change(10%) and memory and calculation impairment(8%). Eighty five(88.5%) patients all, except 11(11.5%) brain stem lesions, were biopsy proven intracranial glioma. The distribution by histologic type was 64 astrocytomas(75%), 4 mixed oligoastrocytomas(5%), and 17 oligodendrogliomas(20%). Fourty nine patients (58%) were grade Ⅰ,Ⅱ histology and 36 (42%) patients were grade Ⅲ, Ⅳ histology. Of the 96 patients, 64(67%) recieved postoperative RT and 32(33%) were treated with primary radiotherapy. Gross total resection was performed in 14(16%) patients, subtotal resection in 29(34%), partial resection in 21(25%), and biopsy only in 21(25%). Median survival time was 53 months(range 2∼133 months), and 2- and, 5-year survival rate were 69%, 49% respectively. 5-year survival rate by histologic grade was gradeⅠ, 70%, gradeⅡ, 58%, grade Ⅲ, 28%, and grade Ⅳ, 15%.
Multivariated analysis demonstrate that age at diagnosis (p=0.121), Karnofsky performance Status(KPS)(p=0.0002), histologic grade(p=0.0001), postoperative radiation therapy(p=0.0278), surgical extent(p=0.024), cerebellar location of tumor(p=0.0095) were significant prognostic factors influencing on survival.

키워드

Intracranial glioma;Radiation therapy;Prognostic factor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