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ric medric
[닫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국소적 위장관 악성 림프종의 치료성적 및 예후인자 분석

Treatment Results and Prognostic Factors in Localized Gastrointestinal Non-Hodgkin’s Lymphoma

대한치료방사선과학회지 1994년 12권 3호 p.349 ~ 359
오영택 ( Oh Young-Taek )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치료방사선과

서창옥 ( Suh Chang-Ok )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치료방사선과
김귀언 ( Kim Gwi-Eon )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치료방사선과

Abstract

목 적: 일차성 위장관 악성 림프종은 가장 흔한 림프절외 림프종으로서 치료 방법으로 주로 수술과 수술후 방사선치료 또는 약물치료가 시행되어 왔다. 그러나 빈도수가 낮을 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무작위 비교 연구가 없어 수술후의 치료방침에 대해서는 아직 확립되어 있지 않다. 이에 본 저자들은 위장관에 국한된 악성 림프 종의 치료성적 및 예후 인자를 분석 고찰하고 그에 따른 생존 분석을 통하여 외과적 절제술후의 적절한 치료방침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고자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 법: 1976년 1월부터 1991년 4월까지 본원에서 국소적 위장관 악성 림프종으로 진단받고 외과적인 절제술을 시행받은 7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방법을 포함하여 다변량 예후인자 분석을 시행하고, 치료방법과 예후 인자에 따른 치료성적을 비교 분석하였다.

결 과: 전체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2.3%였으며 Ann Arbor 병기 Ⅰ에서는 86.0%, 병기Ⅱ에서는 45.7%였다. 외과적 절제술후에 약물치료의 시행 여부, 병기, 잔류암의 유무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생존율의 향상을 나타내었으며 병기Ⅱ이거나 수술후 잔류암의 남은 위험군에서는 수술후 방사선 치료와 약물치료가 병행 시행되는 경우 가장 좋은 생존율을 보여 주었다.

결 론: 약물치료 여부, 병기, 수술후 잔류암 유무가 중요한 예후인자 였으며 병기Ⅱ 또는 수술후 잔류암이 남은 경우를 위험인자로 보았을 때 위험인자가 없는 경우에는 수술후에 방사선치료 또는 약물치료중 어느 한가지만이 시행되어도 충분하며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방사선치료와 약물치료를 병합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Purpose: The primary gastrointestinal non-Hodgkin’s lymphoma(GI-NHL) is the most common extranodal NHL. Surgery with postoperative radiotherapy or chemotherapy was tried with some success, but proper management guidelines have not been established n localized GI-NHL due to its rarity and the lack of randomized trials. So we designed this study to evaluate treatment results and the lack of randomized trials. So we designed this study to evaluate treatment results and prognostic factors in localized GI-NHL, and to assess proper treatment modality after surgical resection according to risk factors by survival analysis.

Methods: Seventy three patients who received surgical resection due to localized GI-NHL from Jan. 1976 to Apr. 1991 were reviewed in this study. Prognostic factors were analyzed by multivariate analysis program including postoperative treatment methods, and treatment results were compared according to prognostic factors and treatment modalities.

Results: Overall 5-year survival rate was 62.3% for all patients. The 5-year survival rate was 86.0% for patients with stage Ⅰ GI-NHL and 45.7% for those with stage Ⅱ. Chemotherapy or not, stage and residuum or not after surgical resection showed significant survival benefit. In patients with high risk factors such as stage Ⅱ or residuum after surgical resection, postoperative combined chemotherapy and radiotherapy showed better survival than those treated with single modality.

Conclusions: Chemothrapy or not, stage, and residuum or not were important prognostic factors of patients with localized GI-NHL after surgical resection. Either chemotherapy or radiation therapy alone after surgical resection is recommended for patients without high risk factors(stageⅡ or residuum after surgical resection) but the postoperative combined chemotherapy and radiotherapy seems to be beneficial for patients with high factors.

키워드

위장관 악성 림프종;방사선치료;약물치료
Gastrointestinal non-Hodgkin’s lymphoma;Radiotherapy;chemotherap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