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중수로원전 방사성유출물 관리와 유도배출한계 설정방법에 대한 고찰

Review on the Management for Radioactive Effluent and Methodology for Setting of Derived Release Limits at Pressurized Heavy Water Reactors in Korea

방사선방어학회지 2010년 35권 4호 p.172 ~ 177
김희근 ( Kim Hee-Geun ) - 한전전력연구원

공태영 ( Kong Tae-Young ) - 한전전력연구원
정우태 ( Jeong Woo-Tae ) - 한전전력연구원
김석태 ( Kim Seok-Tae ) - 한전전력연구원

Abstract

중수로원전에서 환경으로 배출되는 방사성유출물의 양은 경수로원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고, 방사성유출물을 계속적으로 배출하는 연속배출(Continuous release)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다. 이 때문에 원자로건물 배기 굴뚝(Stack) 등 주요 배출지점에 방사선검출기(Radiation detector)를 설치하여 방사성유출물의 농도를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다. 또한 방사성핵종 별로 연간 배출 가능한 유도배출한계(Derived Release Limits: DRLs)를 정하고, 이들 설정 값을 초과하지 않도록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본 논문은 중수로원전 방사성유출물에 대한 배출관리 방식, 유도배출한계의 설정기준, 설정 방법론과 설정 현황을 조사하여 검토하였다.

The radioactive effluents from pressurized heavy water reactors (PHWRs) are relatively larger than those from pressurized water reactors (PWRs). Futhermore, radioactive effluents from PHWRs are released continuously. Thus, the discharge of radioactive effluents is strictly controlled. To do this, radiation detectors are installed at stacks of reactor buildings to monitor the concentration of radioactive effluents in real-time. Derived release limits (DRLs) of annual discharge are also set up for each radionuclide and effluents are rigidly controlled not to exceed those limits. In this paper, the discharge process of radioactive effluents, the standard for establishment of DRL and its methodology, and currents status for PHWRs were reviewed.

키워드

중수로원전; 방사성유출물; 유도배출한계; 핵종농도법; 원소형 삼중수소
Pressurized heavy water reactor; Radioactive effluents; Derived release limits; Radionuclide concentration method; Elemental tritium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