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미주한인 노인이민자와 한국노인의 동거형태와 심리적 고통에 관한 연구

Living Arrangements and Psychological Distress among Older Korean Immigrants and older Koreans

한국노년학 2019년 39권 3호 p.635 ~ 653
장미야 ( Chang Mi-Ya ) - 대구가톨릭대학교 다문화연구원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미주 한인노인(older Korean immigrants in the United States )과 한국에 거주하는 노인(older Koreans in South Korea)을 대상으로 동거형태(living arrangements)와 심리적 고통(psychological distress)과의 관계를 비교하기 위함이다. 이 두 나라의 노인 인구 설문조사는 60세에서 79세 사이에 해당하는 참여자(480명)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구사회학적 특성 및 동거형태와 심리적 고통과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하여 위계적 다중회귀분석이 이루어졌다. 연구결과는 미주에 거주하는 ‘독거(living alone)’ 노인의 26.4%와 ‘배우자와 살고 있는 노인(living with a spouse)’의 7.3%가 ‘심한’ 심리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한국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의 20.0%와 ‘배우자와 살고 있는’ 노인의 20.6%가 ‘심한’ 심리적 고통을 겪고 있음으로 나타났다. 계층적 다변량 분석은 미주 한인 독거노인과 한국거주 독거노인 모두 심리적 고통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변수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롭게도 배우자와 살고 있는 노인과 다른 사람(living with others)과 살고 있는 미주 한인노인의 심리적 고통에 유의미한 변수로 나타났으나 한국에 거주하는 노인은 유의미한 변수가 아니었다. 이 연구는 또한 미주 한인 독거노인과 사회적 지지에 대한 상호작용은 통계적으로 유의한 변수로 나타났다. 한국거주의 '부부와 살고 있는 노인'과 사회적지지(social support)와 네트워크(social networks)에 대한 상호작용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변수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 연구는 미국과 한국에 거주하는 노인들의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상황들을 탐색함으로써 기존의 문헌에 기여한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미주 한인노인과 한국 노인의 심리적 고통을 줄이기 위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A few studies have examined the relationship between living arrangements and mental health status among older Korean immigrants in the United States and older Koreans in South Korea. This study attempts to fill this gap by conducting a comparative study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between living arrangements and psychological distress. Survey data from older Koreans between the ages of 60 and 79 from the two countries (N= 480) was analyzed descriptively and in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s. This study found that among older Korean immigrants in the United States 26.4 % of those living alone and 7.3 % of those living with a spouse only reported ‘severe’ psychological distress while their counterparts in South Korea 20.0 % of those living alone and 20.6 % of those living with a spouse only reported ‘severe’ psychological distress. The hierarchical multivariate analysis reveled that older Koreans living alone are not significant predictor of psychological distress in both countries. Interestingly, older Korean immigrants living with a spouse only and living with others are significant predictors of psychological distress. This study also contributes to the existing literature by searching for diverse conditions that lead to mental health problems among older Koreans in both countries.

키워드

한인노인; 동거형태; 심리적 고통; 사회적 지지; 사회적 네트워크
Older Korean; living arrangements; psychological distress; social support; social network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