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중.고령 초기 유방암 생존자를 돌보는 가족의 경험

Family Members’ Caregiving Experience for Middle-aged and Elderly Breast Cancer Survivors at Early

한국노년학 2020년 40권 1호 p.111 ~ 130
박소영 ( Park So-Young ) - 이화여자대학교 연령통합고령사회연구소

박향경 ( Park Hyang-Kyun ) - 동양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구향나 ( Koo Hyang-Na ) -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사회사업팀
백정연 ( Baek Jung-Yun ) -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사회사업팀
노은정 ( Noh Eun-Jeong ) - 서울대학교 의학연구원 의료관리학연구소

Abstract

본 연구는 중·고령 초기 유방암 생존자를 위한 가족들의 돌봄 경험에 대해 이해하고자 한 질적 연구이다. 총 4명의 유방암 생존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초점집단면접(FGI)을 실시하였고 추가로 1명의 가족에 대해 개별심층면접을 실시하였다. 초점집단면접과 개별심층면접 내용을 주제 분석한 결과, 다음 4가지 주제가 나타났다: 첫째, 살얼음 위를 걷는 듯한 일상의 감정들 (치료시기마다 서로 뒤얽히는 감정들, 생존자의 고통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안타까움, 암 재발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 관계 변화에 대한 걱정, 딸로서 겪는 다양한 감정), 둘째, 생활의 중심이 된 돌봄 (낯설고 서툴렀던 돌봄, 내 생활을 잃어감), 셋째, 회복의 시작, 생존자와 가족이 느끼는 온도 차이 (생존자가 느끼는 심연의 고통을 헤아리지 못함, 생존자가 아직 환자라는 사실을 잊고 소홀히 대함), 넷째, 앞으로 나아가기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 지치지 않기 위한 나를 위한 돌봄).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유방암 생존자 가족의 심리사회적 욕구를 반영하고 돌봄 과정에서 가족 지지를 지원하기 위한 사회복지서비스 및 정책 방안에 대해 제언하였다.

This qualitative study aims to understand family members’ caregiving experience for middle-aged and elderly breast cancer survivors at early stages. A total of four families of breast cancer survivors were given focus group interviews(FGI), and an additional family was interviewed individually. The thematic analyses of the FGI and individual in-depth interview discussions revealed the following four themes: first, day-to-day feelings like walking on thin ice (entangled emotions with each treatment stage, regret of watching a survivor’s pain, f ear of recurrence and death, concerns of changes in family relationships, and various feelings experienced as a daughter), second, caregiving has become a mainstay in my life (unfamiliar and unskilled care, losing my life), third, beginning to recover and different experiences between a survivor and a family caregiver (not understanding a survivor’s pain from the abyss, forgetting that the survivor is still a cancer patient and that treating him or her casually), and fourth, moving forward (hope that things will be better, taking care of myself to prevent exhaustion).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we proposed social welfare services and policy measures to reflect the psychosocial needs of family caregivers of breast cancer survivors and support family caregivers during the care process.

키워드

유방암; 암 생존자; 가족 돌봄제공자; 심리사회적 지지 체계; 초점집단
Breast Cancer; Cancer Survivors; Family Caregivers; Psychosocial Support Systems; Focus Group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