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ric medric
[닫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PTSD 군 재난 피해자들의 정신과적 공존질환: 공존질환 비율, 심리장애의 심각성 그리고 공존질환 예측 요인

The Psychiatric Comorbidity in Disaster Victims with PTSD: Comorbidity Rates, Severity of Psychological Disorders and Factors Predicting Comorbidities

스트레스연구 2019년 27권 3호 p.259 ~ 267
심경옥 ( Sim Kyung-Ok ) - 경성대학교 교양학부

Abstract

이 연구의 목적은 PTSD 위험군으로 분류된 재난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우울이나 불안장애의 공존 비율, 이들 심리장애의 심각성 그리고 공존질환을 예측하는 요인들을 조사하는 것이다. 첫째, PTSD 위험군 중 37.4%가 우울이나 불안 또는 우울과 불안 모두 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PTSD뿐만 아니라 우울과 불안장애 증상의 심각성 또한 공존질환 수와 함께 증가하였다. 셋째, 공존질환을 예측하는 요인은 성별(여성), 결혼상태(미혼), 연령(높을수록), 경제적 어려움(월 소득 감소, 기초생활 수급권자) 그리고 낮은 회복탄력성이었다. 이들 결과는 PTSD와 함께 다른 심리장애도 동반할 수 있는 취약계층을 확인하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Background: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psychiatric comorbidity rates, severity of psychological disorders, and factors predicting cormorbidities in disaster victims with PTSD.

Methods: Three hundred and fifty-three disaster victims who scored over the threshold to be classified as potentially meeting criteria for PTSD were selected data from Long-term Investigation of Disaster Victims and Development of Life-Friendly Relief Policy Technology in South Korea.

Results: First, total comorbidity rate of depression or anxiety disorder only and both depression and anxiety disorder in individuals with PTSD was found in 37.4%. Second, the severity of psychological disorders increased with the number of comorbid disorders. Third, factors predicting comorbidities were sex (women), marital status (unmarried), economic distress (monthly income reduction and recipient of basic living) and low resilience.

Conclusions: The findings may help to identify vulnerable individuals that may develop other psychological disorders in individuals with PTSD and maximize treatment effects.

키워드

자연재난; 정신과적 공존질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우울증; 회복탄력성
Natural disaster; Psychiatric comorbidity; PTSD; Depression; Resilienc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