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우울감을 주소로 내원한 환자들에서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증상의 공존율 분석

Analysis of Coexistence Rates of 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Symptoms in Patients with Depression

정신신체의학 2019년 27권 2호 p.147 ~ 154
정미영 ( Jeong Mi-Young ) - 순천향대학교 일반대학원 의료과학과

박서영 ( Park Seo-Young ) - 순천향대학교 일반대학원 의료과학과
김정호 ( Kim Jung-Ho ) - 마산대학교 간호학과
임우영 ( Im Woo-Young ) - 건양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연정 ( Lee Yeon-Jung ) -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Abstract

연구목적: 우울증 환자들에게서는 부주의를 포함한 인지기능 저하는 흔히 동반된다. 우울증 환자들에게서 나타나는부주의 증상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ADHD)에게서 나타나는증상과 유사한 양상을 보인다. 부주의 증상의 원인에 따라 치료가 달라지므로 두 질환을 정확히 진단하는 것이중요하다. 본 연구에서는 우울감을 주소로 내원한 환자들에서 ADHD 증상의 공존율과 증상 별 상관관계를 알아보고자 한다.

방 법: 2015년 3월~2018년 7월까지 우울감을 주소로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외래에 내원한15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모든 대상자들은 사회인구학적 특성(연령, 성별, 학력, 직업), 한국판 역학연구센터 우울척도(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Depression Scale, CES-D), 성인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자기보고척도(Adult 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self-report scale-V 1.1, ASRS-V 1.1), 한국판 코너스 성인 ADHD 평정척도(Korean-Conners’ Adult ADHD Rating Scale, K-CAARS)를 수행하였다. 우리는 우울증군과 비우울증군을 CES-D점수로 분류하였으며, 자료처리는 기술통계분석, 교차분석, t-tests, 피어슨 상관분석을 실시하였다.

결 과: 성인 ADHD 증상 공존율은 우울증군에게서 36.7%로 높았다(p-value<0.001). K-CAARS에서 ADHD 증상정도는 우울증군(Inattention=1.80, Hyperactivity=1.92, Impulsivity=1.56, Self-concept=2.06)이 비우울증군(Inattention=1.28, Hyperactivity=1.25, Impulsivity=1.09, Self-concept=1.42) 보다 높게 나타났다(p-value< 0.001).

결 론: 본 연구에서는 ADHD 증상이 우울군에서 공존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우울감을 호소하는 환자의 증상을평가할 때, ADHD 증상의 공존 여부와 ADHD 진단 가능성에 관심을 가지고 정확하게 진단하고 적절한 치료를 병행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한다.

Objectives:Cognitive dysfunction, including inattention, is often observed in patients with depression. Inattentive symptoms in patients with depression is similar to those among 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ADHD) patients. It is important to diagnose the two diseases accurately, because the treatment varies depending on the cause of inattention.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coexistence rate of ADHD and the correlation between ADHD symptoms and depression in patients with depression.

Methods:Participants in this study were 158 outpatients presenting with depression, who visited the psychiatric department from March 2015 to July 2018. Participants divided into a depression and a non-depression group according to the Korean version of 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Depression Scale (CES-D) score and were administered the following : a sociodemographic variables form (age, sex, academic background, occupation), the self-reporting test for
adult ADHD (Adult 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self-report scale-V 1.1; ASRS V1.1), and the Korean version of the Connors adult ADHD rating scale (K-CAARS). Descriptive statistical analysis, crossover analysis, t-tests, and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were conducted on the data.
Results:The coexistence rate of adult ADHD symptom was as high as 36.7% in patients with depression (p<0.001). In K-CAARS, the depression group (Inattention=1.80, Hyperactivity=1.92, Impulsivity=1.56, Selfconcept= 2.06) showed higher average scores on ADHD symptoms than the non-depressive group (Inattention= 1.28, Hyperactivity=1.25, Impulsivity=1.09, Self-concept=1.42, p<0.001).

Conclusions:This study confirmed that ADHD symptoms coexist in the depression group. When evaluating the symptoms of patients who complain of depression, it is suggested that they should be accurately diagnosed and appropriately treated with interest to the coexistence of ADHD symptoms and the possibility for ADHD diagnosis.

키워드

성인; 주의력;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우울증
Adult; Attention; 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Depression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