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독거노인의 외로움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요인

Risk Factors Associated with Loneliness in the Elderly Living Alone

정신신체의학 2019년 27권 2호 p.173 ~ 180
이승우 ( Lee Seung-Woo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백기청 ( Paik Ki-Chung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이경규 ( Lee Kyung-Kyu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이석범 ( Lee Seok-Bum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김경민 ( Kim Kyoung-Min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김도현 ( Kim Do-Hyun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이정재 ( Lee Jung-Jae ) -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교실

Abstract

연구목적: 외로움은 정신 및 신체 건강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독거노인의 외로움에 영향을 주는 위험 요인에 대해서는 연구된 바가 거의 없다. 본 연구는 독거노인에서 외로움의 위험 요인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방 법: 본 연구는 천안시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1,091명을 대상자로 시행되었다. 훈련된 간호사외 면담과 외로움 척도, 인구사회학적 정보, 신체 건강상태(Cumulative illness rating scale, CIRS), 인지기능, 단축형 노인우울척도(SGDS-K) 등의 자가설문지를 통해 조사하였다. 통계분석은 인구학적 변인과 외로움 척도 간의 관계를 탐색하기 위해 기술적 통계분석을 시행하였으며 외로움과 관련된 위험 인자를 확인하기 위해 단변량 및 다중회귀분석을 사용하였다.

결 과: 전체 대상자의 평균 외로움 척도 점수는 3.8 (SD=1.7)이었다. 가족과의 만남(standardized β=0.115, p<0.001), 종교(standardized β=0.057, p=0.028), 친교 활동(standardized β=0.088, p=0.001), SGDS-K 점수(standardized β=0.502, p<0.001)가 독거노인의 외로움에 유의한 영향을 주었다.

결 론: 독거노인에게 가족관계, 종교 및 친교 활동, 우울증은 외로움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 독거노인의 외로움을 줄이기 위한 개입은 가족관계와 사회활동을 개선, 유지하고 우울증을 조기발견 및 치료하는데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Objectives:Loneliness is associated with negative mental and physical health. However, little is known about the risk factors of loneliness in the Korean elderly living alone.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sociodemographic and social network related risks for loneliness among the elderly living alone.

Methods:This is a cross-sectional study that enrolled 1,091 subjects who are the community-residing elderly living alone. Sociodemographic status, medical condition, cognition, mood disorder and levels of loneliness were collected using a self-administered questionnaire and a specific semi-structured interview conducted by a trained nurse. Descriptive statistics were used to analyze data regarding sociodemographic variable and loneliness.
Univariate and Multivariate regression analyses were applied to examine factors associated with loneliness.

Results:The mean score of loneliness was 3.8 (SD=1.7). No family contact (standardized β=0.115, p< 0.001), no religious attendance (standardized β=0.057, p=0.028), no gathering with friends (standardized β= 0.088, p=0.001) and high score of Short for of Geriatric Depression Scale (standardized β=0.502, p<0.001) we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high loneliness in the elderly living alone.

Conclusions:Family function, social network and depressive mood could be significant risk factors for high loneliness in the elderly living alone. Public health promotion efforts to reduce loneliness should focus on improving family function, social network and decreasing depression.

키워드

외로움; 가족관계; 사회네트워크; 우울증; 독거노인
Loneliness; Family function; Social network; Depression; Elderly living alon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