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자궁내 흉수천자로 산전 진단된 선천성 유미흉 1예

Congenital Chylothorax Diagnosed by in Utero Thoracentesis

대한산부인과학회지 1999년 42권 6호 p.1339 ~ 1342
이상희/Sang Hee Lee
이은혜/차경섭/Eun Hye Lee/Hyung Sub Cha

Abstract

선천성 유미흉이란 태아의 흉강내에 임파액이 선천적으로 유입되는 질환으로 약 10,000내
지 15,000분만당 1예 정도로 발생되어진다. 드물게 이환된 태아가 자궁 내에서 저절로 흡수
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태아수종과 동반되거나 출생시 호흡부전을 야기한다.
저자 등은 포천중문의과대학 산부인과에 임신 34주 2일에 개인병원에서 전원된 태아의 좌
측 폐에서 자궁내 흉수천자술을 시행하여 선천성 유미흉을 진단함과 동시에 출생 후 신생아
호흡부전을 용이하게 하기 위하여 치료적인 2차 자궁내 흉수천자술을 시행한 선천성 유미흉
1예를 경험하였기에 간단한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Congenital chylothorax is defined as an effusion of lymphatic fluid in the pleural
cavity. In neonate, most unilateral effusion reflects chylous fluid that collect owing to an
underlying abnormality in lymphatic duct formation or integrity. This diagnosis is
established by aspiration of pleural fluid and either demonstrating chylomicrons after
initiating feeds or finding seater than 90% lymphocytes in the fluid.
Underlying causes of congenital chylothorax are chromosomal abnormalities, viral
intrathoracic structural malformations. The major cause of death in congenital
chylothvrax is pulmonary hypoplasia as a insult of undrained large pleural effusion. The
aspiration of fetal hydrothoraxes facilitates neonatal resuscitation if performed
immediately before delivery.
We experienced one case of congenital chylothorax diagnosed by in utero thoracentesis
and so present it with brief review of literature.

키워드

선천성 유미흉; 자궁내 흉수천자술; 태아수흉; Chylothorax; Thoracentesis; Pleural effusion;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