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의 임상적 고찰

Clinical Study on Cesarean Hysterectomy

대한산부인과학회지 2000년 43권 7호 p.1236 ~ 1242
한양석/Yang Seok Han
이지성/노성혁/김장수/최태행/최용민/최유덕/이종민/김석영/김용욱/황병철/Ji Sung Lee/Seong Hyeok Noh/Jang Su Kim/Tae Haeng Choi/Yu Duk Choi/Jong Min Lee/Seok Yeung Kim/Young Yuk Kim/Beung Cheol Hwang

Abstract

kabstract :
목적 : 가천의대부속 길병원에서 시행되었던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의 빈도, 적응증, 임상경
과 등을 조사, 분석하기 위함이다.
연구방법 : 1995년 1월부터 1999년 12월까지 시행된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을 임상기록지를
중심으로 후향적으로 조사 분석하였다.
결과 : 총 31,481예의 분만 중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의 빈도는 0.4%이었다. 17,829예의 제왕
절개술에 의한 분만중 100예(0.6%)에서, 13,652예의 질식분만 중 22예(0.2%)에서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이 있었다 산모의 연령과 분만력이 증가함에 따라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의 빈도는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P=0.01).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의 적응증 중 자궁무력증이 50예
(41.9%)로 가장 많았고, 유착태반을 동반한 전치태반이 25예(20.5%), 유착태반이 14예
(11.5%), 임신을 동반한 자궁근종이 11예(9.0%), 유착태반은 아니었으나 전치태반이 지혈이
안되어 자궁하부에서 지속적이 출혈이 있었던 것이 9예(7.4%), 자궁파열이 7예(5.7%), 자궁
절개확장으로 인한 혈관손상이 6예(4.9%)의 순 이었다. 수혈량은 2예를 제외한 대부분의 환
자에서 2pints에서부터 78pints까지 다량의 수혈을 요하였다. 주산기에 사망했던 경우는 자
궁내 태아사망 3예(2.5%), 신생아 사망 4예(3.3%)로 주산기 사망률은 5.7%이었다. 수술 후
합병증은 방광손상, 요관손상, 수술 후 발열, 범발성 혈관내 응고장애, 혈종, 창상파열, 울혈
성심부전, 질 봉합후 출혈이었다. 산모 사망은 2예로 그 원인은 모두 방광후벽까지 감입된
전치태반으로 인한 과도한 출혈과 범발성 혈관내 응고장애이다.
결론 : 제왕절개 자궁적출술은 분만중 산모의 생명보존을 위해 필수적이다. 이 수술 수기는
대개 수술 전후의 이환율과 상당히 연관된다. 그러므로 산부인과 의사는 위험성이 있는 환
자를 파악하고,, 합병증을 예견할 수 있어야된다.
#초록#
-Abstract-
Objective : To study the prevalence, indications, and outcome of cesarean hysterectomy
in women delivered at the Gil Medical Center, Gancheon Medical School.
Method : This is a retrospective study of all cases of cesarean hysterectomy performed
between January 1995 and December 1999.
Results : The incidence of cesarean hysterectomy was 0.4% (122/31,481). cesarean
hysterectomy was performed in 100 of 17,829 cesarean sections (0.6%) and in 22 of
13,652 vaginal deliveries(0.2%). The higher the age and the parity of parity of patients,
the incidence of cesarean hysterectomy was noted. The most common indication of
cesarean hysterectomy was uterine atony(50 cases, 41.9%), followed by 25 cases of
placenta previa with adhesive placenta(20.5%), 14 cases of adhesive placenta(11.5%), 11
cases of uterine myoma with pregnancy(9.0%), 9 cases of uncontrolled bleeding with
placenta previa(7.4%), 7 cases of uterine rupture(5.7%) and 6 cases of extension of
uterine incision(4.9%). All patients who had cesarean hysterectomy received transfusion
from 0 pint to 78 pints. Live births were 115 cases(94.3%) and 3 infants were still
birth(2.5%). Four infants were dead during early neonatal period(3.3%), so perinatal
mortality rate was 5.7%. The postoperative complications were bladder injury, ureteral
injury, febrile morbidity, disseminated intravascular coagulopathy, hematoma, wound
disruption, postpartum cardiomyopathy, and vaginal stump bleeding. There was two
maternal deaths due to acute, severe hemorrhage and DIC.
Conclusion : Cesarean hysterectomy remains a necessary procedure for life saving
during abdominal and vaginal deliveries. The procedure itself is usually associated with
considerable perioperative morbidity. Obstetricians should identify patients at risk and
anticipate the procedure and complications.

키워드

제왕절개 자궁적출술; 자궁무력증; Cesarean hysterectomy; Uterine aton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