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시험관아기 시술로 임신된 쌍태 중 정상아와 동반된 무뇌아 1예

A Case of Anencephaly Associated with Twin Pregnancy Conceived by In Vitro Fertilization and Embryo Transfer

대한산부인과학회지 2003년 46권 2호 p.435 ~ 439
정진석/Joung JS
김광국/박지현/배성근/기현선/이주영/김지향/박지원/Kim KK/Park JH/Bae SK/Kee HS/Lee JY/Kim JH/Park JW

Abstract

Twin pregnancies are increasing these days due to recent development of the technology in treating infertility and twin pregnancies tend to cause more congenital anomaly than singleton pregnancies do. Although anencephaly is not uncommon, occurring in about one in every 1,000 births, anencephaly developed in a twin pregnancy is very rare. We experienced a twin pregnancy which consisted of an anencephalic fetus and a normal one. This pregnancy was conceived by IVF and ET. This pregnancy was continued without having special problems and was delivered at 36 weeks of gestation by cesarean section due to SROM (spontaneous rupture of membrane). The anencephalic fetus weighed 1,430 gm and was already dead in the uterus. The other weighed 2,660 gm and showed no external anomaly. Its Apgar score was 8 in 1 minute and 9 in 5 minute. The pregnancy resulted in a cesarean section delivery of one dead anencephalic fetus and one normal healthy fetus. We report with a brief review of literature a case of a twin pregnancy, conceived by IVF and ET, in which anencephaly was associated with a normal fetus.


최근 불임 치료 기술의 향상으로 쌍태 임신이 증가하고 있으며, 단태 임신보다 쌍태 임신에서 선천성 기형이 높은 빈도로 발생한다. 무뇌아는 1,000출생 당 1명 꼴로 발생하는 드물지 않은 기형이나, 쌍태 임신에서의 정상아와 동반된 무뇌아는 매우 드물다. 우리는 체외수정 및 배아이식 후 발생한 쌍태임신에서, 임신 17주에 임신중기 삼중검사 및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여 무뇌아와 정상아로 이루어진 쌍태임신을 진단하였으며, 그후 별다른 합병증 없이 임신을 유지해 오던 중 임신 36주에 조기 양막 파수가 발생하여 제왕절개 분만을 시행하였다. 첫 번째 태아는 무뇌아로 1430gm 이었으며 자궁내에서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두 번째 태아는 2660gm이었으며 외견상 이상이 보이지 않았고 아프가 점수는 1분에 8점 5분에 9점이었다. 저자 등은 체외수정 및 배아이식에 의한 쌍태임신에서 임신 36주에 제왕절개술로 분만한 정상아와 무뇌아 1예를 경험하였기에 간단한 문헌 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키워드

Twin; Anencephaly; IVF&ET; 쌍태아; 무뇌아; 체외수정 및 배아이식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