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원발성 난관상피내암 1예

A Case of Adenocarcinoma in Situ of the Fallopian Tube

대한산부인과학회지 2003년 46권 10호 p.2043 ~ 2046
신현찬/Shin, Hyun Chan
정철권/주장오/김창운/엄상탁/박경도/Jung, chul Kwon/Chu, Jang Oh/Kim, Chang Hoon/EunmSang Tak/Park, Kyung Doh

Abstract

원발성 난관암은 여성 색식계암 중 약 1% 이하를 차지하는 드문 악성종양이며, 원발성 난관 상피 내암은 원발성 난관암의 약 1%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원발성 난관암과 난소암은 많은 점에서 유사하다. 미경산부에서 발생율이 증가하며, 조직학적으로 장액성 유두상 선암이 흔하다. 병기와 수술 후 남아있는 잔류 종양의 크기가 중요한 예후 인자일 뿐만 아니라, paclitaxel을 포함한 복합항암화학요법에 잘 반응하는 점 등이 유사하다. 하지만 증상이 다양하며 비특이적이서 수술 전 진단되는 경우는 드물다.
본 저자들은 수술 후 병리학적으로 확진된 원발성 난관 상피내암을 경험하여 간단한 문헌 고찰과 함께 이를 보고하는 바이다.
Primary carcinoma of the fallopian tube is the rarest cancer of the female genital tract with an incidence of 1 % all gynecologic tumors Moreover, adenocarcinoma in situ of fallopian tube accounts for approximately 1 % of primary fallopian tube cancer.
Ovarian cancer and primary carcinoma of the fallopian tube are similar in many aspects. Both carcinomas show an increase incidence among nulliparous women, are often of serous papillay histology, and
they have not only a poor pronosis with stage and residual tumor size as important prognostic factors, but also respond to paclitaxel-based treatment.
Nevertheless, presenting symptoms are variable and nonspecific, so pre-operative diagnosis of fallopian tube carcinoma is seldom made.
We have experiened a case of primary adenocarcinoma in situ of fallopian tube and reported with brief review of literature.

키워드

원발성 난관상피내암;Adenocarcinoma in situ of fallopian tub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