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안구바깥 골성 분리종 2례

Two Cases of Epibulbar Osseous Choristoma

대한안과학회지 2020년 61권 10호 p.1212 ~ 1215
김주미, 김경남, 이연희, 성재연, 이성복,
소속 상세정보
김주미 ( Kim Ju-Mi ) -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artment of Ophthalmology
김경남 ( Kim Kyoung-Nam ) -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artment of Ophthalmology
이연희 ( Lee Yeon-Hee ) -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artment of Ophthalmology
성재연 ( Sung Jae-Yun ) -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artment of Ophthalmology
이성복 ( Lee Sung-Bok ) -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artment of Ophthalmology

Abstract

목적: 안구바깥 골성 분리종 2례를 보고하고 이에 대한 문헌 고찰을 하고자 한다.

증례요약: 26세 남자와 50세 여자가 특별한 증상 없이 우연히 발견된 결막하 종괴를 주소로 전원되었다. 외상력이나 전신적 감염, 특이 병력은 없었다. 종괴는 각각 상이측과 하이측 결막 아래에 위치하였고, 종괴에 대한 절제술을 시행하였다. Hematoxyline and eosin 염색을 이용한 병리조직검사상 성숙된 골조직이 확인되어 안구바깥 골성 분리종으로 진단되었다. 술 후 재발이나 합병증은 보이지 않았다.

결론: 안구바깥 골성 분리종은 드문 질환이지만 어떤 연령과 성별의 환자에서도 진단될 수 있다. 따라서 무증상의 결막 아래 혹은 안구바깥의 종괴가 특히 이측에 발견될 경우 안구바깥 골성 분리종을 염두에 두어야 하겠다.

Purpose: To report two cases of epibulbar osseous choristoma and a review of the literature.

Case summary: A 26-year-old male and a 50-year-old female without any past medical history or history of ocular trauma were referred to our clinic due to an incidental epibulbar mass. The masses were located in superotemporal subconjunctiva and inferotemporal subconjunctiva, respectively, and excisional biopsies were performed. The masses revealed epibulbar osseous choristoma. There was no recurrence of disease or postoperative complication.

Conclusions: When asymptomatic subconjunctival or an extraocular mass especially located at the temporal side is found, epibulbar osseous choristoma should always be considered.

키워드

Epibulbar osseous choristoma; Epibulbar osteoma; Subconjunctival osteoma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