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진화하고 있는 동종 반월연골판 이식술의 적응증

Evolving Indication of Meniscal Allograft Transplantation

대한정형외과학회지 2020년 55권 3호 p.200 ~ 209
이범식 ( Lee Bum-Sik ) - University of Ulsan College of Medicine Asan Medical Center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빈성일 ( Bin Seong-Il ) - University of Ulsan College of Medicine Asan Medical Center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김태형 ( Kim Tae-Hyung ) - University of Ulsan College of Medicine Asan Medical Center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Abstract

사람에서의 동종 반월연골판 이식술이 시행된 지도 30년이 흘렀다. 이식술의 초창기에는 양호한 관절 상태를 가진 환자들만으로 그 대상이 제한이 되었다. 현재까지도 반월연골판 이식술은 기본적으로 반월연골판 아전절제술 혹은 전절제술 후 이환구획의 통증이나 부종 등의 증상이 있는 환자들이 그 수술의 대상인데, 최근에는 이식술의 적응증의 범위가 과거에는 이식술이 시행되지 않았던 환자들에게까지 그 대상을 넓혀 가고 있다. 본 종설에서는 이식술의 적응증이 그동안 어떻게 변화해왔는지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The first human meniscal allograft transplantations (MATs) were performed 30 years ago. In the early era, candidates were limited to patients who have favorable joint conditions. MAT is currently indicated for patients with post-meniscectomy symptoms, such as compartmental pain or effusion after a subtotal or total meniscectomy. The current indication for MAT is being expanded to other patients who were not indicated previously. The present article reviews how the indications of MAT have changed over the years.

키워드

반월연골판; 동종이식물; 이식술
meniscus; allografts; transplantation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