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초음파 유도하 요추 4번 선택적 신경근 차단술 시 자기공명영상 계측의 유용성

Efficacy of Preliminary Magnetic Resonance Imaging Measurement in Ultrasonography-Guided L4 Selective Nerve Root Block

대한정형외과학회지 2020년 55권 3호 p.229 ~ 236
심대무 ( Shim Dae-Moo ) - Wonkwang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권석현 ( Kweon Seok-Hyun ) - Wonkwang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 Cho Hyung-Gyu ) - Wonkwang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유현규 ( Yu Hyun-Kyu ) - Wonkwang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임경훈 ( Lim Kyeong-Hoon ) - Wonkwang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Abstract

목적: 초음파 유도하 요추 4번 신경근 차단술을 시행함에 있어 시술 전 자기공명영상(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계측의 유용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이 연구는 후향적 연구로 2016년 3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본원 외래에 방문한 환자 중 요추 4번 신경근의 병변이 확인되며 선정 기준에 합당한 7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2016년 3월부터 2017년 2월까지 MRI 계측 없이 신경근 차단술을 시행한 31명의 환자를 A군, 2017년 3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시술 전 MRI 계측을 통해 신경근 차단술을 시행한 40명의 환자를 B군으로 분류하였다. A군은 MRI 계측 없이 pararadicular 접근법을 통하여 주사를 시행하였고 B군은 시술 전 MRI로 측정한 계측치를 바탕으로 하여 초음파 유도하 주사를 시행하였다. 시술 전, 시술 3시간 후, 2주 후, 6주 후, 12주 후에 수치평가척도(numeric rating scale, NRS) 점수를 이용하여 통증 호전 정도를 판정하였다.

결과: 시술 3시간 후 양호 이상의 결과를 보인 경우는 A군에서 51.6%, B군에서 67.5%였으며 시술 2주 후 양호 이상의 결과를 보인 경우는 A군에서 48.4%, B군에서 70.0%였다. 시술 6주 후 양호 이상의 결과를 보인 경우는 A군에서 58.1%, B군에서 62.5%, 시술 12주 후 양호 이상의 결과를 보인 경우는 A군에서 67.7%, B군에서 62.5%였다. 시술 3시간 후, 2주차에 유의하게 B군이 A군보다 증상 호전에 좋은 결과를 보였다(p<0.05). 만족스런 통증 완화를 위해 2주차에서 6주차 사이에 A군의 경우 2.8회, B군의 경우 1.7회의 반복적인 시술이 시행되었다(p<0.05).

결론: 시술 전 MRI를 통한 계측을 먼저 시행하고 이를 참고하여 초음파 유도하 요추 4번 선택적 신경근 차단술을 시행하는 것은 환자의 시술의 성공률을 높여 시술 후 2주 이내의 초기 통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Purpose: This study examined the utility of preliminary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measurements in the ultrasound-guided L4 selective nerve root block.

Materials and Methods: As a retrospective study, 71 patients, who met the criteria for outpatient visits from March 2016 to December 2017, were included. From March 2016 to February 2017, 31 patients who underwent an L4 nerve root block without MRI were classified as group A, and 40 patients who underwent an L4 nerve root block through MRI measurements from March 2017 to December 2017 were classified as group B. Group A was injected under ultrasound-guidance through the pararadicular approach without a pre-interventional MRI evaluation, and group B was injected under ultrasound-guidance according to the preliminary MRI measurements. The results were assessed using the numeric rating scale scores before, three hours, and two, six, and 12 weeks after the procedure.

Results: At three hours after the procedure, the proportion of patients better than good results were 51.6% in group A and 67.5% in group B. At two weeks after the procedure, the proportion of patients with better than good results were 48.4% and 70.0% in groups A and B, respectively; 58.1% and 62.5% of patient of groups A and B, respectively, showed better than good results after six weeks. In 12 weeks after the procedure, the results of group A and B were 67.7% and 62.5%, respectively. At three hours and two weeks after the procedure, group B showed significant symptom improvement than group A (p<0.05). The procedures were repeated 2.8 and 1.7 times in groups A and B, respectively, between two and six weeks for satisfactory pain relief (p<0.05).

Conclusion: A pre-interventional MRI evaluation might improve pain relief within the initial two weeks after ultrasound-guided L4 selective nerve root block by improving the success rate of the procedure.

키워드

초음파 중재술; 요추 4번 신경근 차단술; 자기공명영상 계측
ultrasound guided intervention; L4 selective nerve root block; magnetic resonance imaging measurement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