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남녀 노인의 만성질환 수와 우울감의 관계: 배우자 관계 만족도의 조절효과

The Association between the Number of Chronic Diseases and Depressive Symptoms among Korean Elderly Men and Women: The Moderating Effect of Marital Satisfaction

한국노년학 2020년 40권 3호 p.511 ~ 530
공희진 ( Kong Hee-Jin ) - Yonsei University Department of Child and Family Studies

전혜정 ( Jun Hey-Jung ) - Yonsei University Department of Child and Family Studies
주수산나 ( Joo Susanna ) - Yonsei University Department of Child and Family Studies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남녀 노인을 대상으로 만성질환 수와 우울감의 관계에 대한 배우자 관계 만족도의 조절효과를 알아보는것이다. 연구 대상은 2016년도 고령화연구패널조사(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eing: KLoSA)에 참여한 65세 이상의 기혼 남성노인 585명과 여성 노인 460명이다. 주요 분석 변수는 만성질환 수, 배우자 관계 만족도, 우울감이며, 선행연구에서 노년기 우울감에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 연령, 교육수준, 가구소득, 자녀와의 관계 만족도, 주관적 건강상태, 인지기능, 현재 흡연 여부그리고 배우자의 만성질환 수를 통제변수로 설정하였다. 조절효과를 탐색하기 위해 SPSS WIN 25.0을 사용하여 중다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의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남성 노인의 만성질환 수가 우울감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배우자 관계 만족도의 조절효과는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남성 노인의 경우 배우자 관계 만족도가 낮은 집단에서 만성질환 수는 우울감을 유의하게 증가시키는 요인이었지만, 높은 집단에서는 만성질환 수가 우울감에 미치는 영향이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둘째, 여성 노인의 만성질환 수가 우울감에미치는 영향에 관한 배우자 관계 만족도의 조절효과는 유의미하지 않았다. 본 연구는 남녀 노인의 만성질환 수가 우울감에 미치는영향에 대한 배우자 관계 만족도의 조절효과가 성별에 따라 다른 것을 발견하였으며, 특히 노인 만성질환자가 정신적으로 건강한노년기를 영위할 수 있도록 배우자라는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의 실천적 개입의 필요성을 시사한다.

The present study aimed to examine the moderating effects of marital satisfaction (MS) on the association between the number of c hronic d isease (CD) a nd d epressive s ymptoms (DS) among ol der men and women. T he 6 th w ave of t he K orean L ongitudinal Study of Ageing was utilized and the sample was married men (N=585) and women (N=460) aged 65 and over.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using SPSS WIN 25.0 and Process Macro was used to test moderating effects of MS. Control variables were age, education, household income, parent-child relationship satisfaction, self-rated health, cognitive function, current smoking status and CD of spouse. Resul ts f rom elderly men showed the moderating effect of MS was significant. Specifically, those with more CD were more likely to report higher level of DS in the low MS group. However, the effect of CD on DS was not significant in the high MS group. Results from elderly women showed the moderating effect of MS was not significant. This study showed the moderating effect of MS on the association between CD and DS differed by gender in later life. It suggests practical intervention to utilize the resources of spouses is in need to promote mentally healthy aging even though having chronically ill in later life.

키워드

노년기; 우울감; 만성질환; 배우자 관계 만족도; 조절효과; 성별
depressive symptoms; marital satisfaction; chronic disease; moderating effect; process macro; gender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