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노후준비에 대한 책임인식이 경제적 노후준비에 미치는 영향: 소득수준의 조절효과를 중심으로

The Effects of Recognition of Retirement Responsibility on Financial Retirement Preparedness: Focusing on Moderating Effects of Income-level

한국노년학 2020년 40권 4호 p.639 ~ 657
김정근, 박은주,
소속 상세정보
김정근 ( Kim Jeung-Kun ) - Kangnam University Department of Senior Business
박은주 ( ㅖark Eun-Ju ) - Kangnam University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Abstract

본 연구는 제7차 국민노후보장패널자료를 사용하여 노후준비에 대한 개인별 책임인식 차이가 경제적 노후준비에 미치는영향을 소득수준에 따른 조절효과를 통해 분석하였다. 연구방법으로는 기술통계분석과 소득수준의 조절효과 분석을 위한 위계적 다중로지스틱 회귀분석(Hierarchical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방법을 사용하였다. 1단계 모형에서는 통제변수와 독립변수인 ‘노후준비 책임인식’변수를, 2단계에선 조절변수인 ‘소득?욕구비율(INR)’을, 3단계에서는 독립변수와 조절변수를 조합한 ‘상호작용항’을 순차적으로 투입하여 분석하였다. 총 분석대상자는 3,869명으로 평균 연령은 58.9세였고, 남성이 전체의 55.3%를 차지하였다. 경제적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응답한 경우는 전체의 35.8%에 불과하였으며, 준비하고 있지않다 고 응답한 경우가 64.2%로 약 2배 차이를 보였다.
주요 연구 분석 결과, 첫째, 노후준비에 대한 주된 역할이 타인이 아닌 자기 자신에게 있다고 응답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 응답자 중 65%가 노후대책마련 책임이 자기 본인에게 있다고 응답하였는데, 이는 유럽의 37%보다도 높은 수치였다.
둘째, 노후준비에 대한 책임이 자기 자신에게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외부에 있다고 응답한 사람보다 경제적 노후준비를 하고 있는경향을 보였다. 셋째, 소득수준은 노후준비에 대한 책임인식이 경제적 노후준비에 미치는 영향에 부(-)의 조절효과(moderating effect)를보였다. 넷째, 소득수준이 증가할수록, 학력수준이 높을수록 경제적 노후준비를 하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어 저소득?저 력학층은 고소득? 고학력층에 비해 경제적 노후준비를 적게 하는 경향을 보였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노후준비에 대한 자신의 책임의식이 높더라도소득이 낮아 경제적 노후준비에 어려움을 경험하는 저소득?저학력층을 위한 다양한 실천적?정책적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effect of individual differences in recognition of retirement responsibility on financial preparedness for retirement and to examine moderating effect of income-level on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 two variables, using the 7th Korean Retirement and Income Study(KReIS). Two research methods, descriptive analysis and hierarchical multiple logistic regression(HMLR) analysis, have been conducted. The total number of sample was 3,869 subjects with an average age of 58.9 years and 55.3% males. The results show that only 35.8% of the respondents make financial plans for retirement, and 64.2% did not.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65% of respondents take a responsibility for financial preparedness for retirement, compared to 37% in European countries. Second, people with responsibility for their own retirement are more likely to have a financial preparation for retirement than people who think others(family, society, government) have to take a responsibility for retirement instead of them. Third, there is a significant moderating effect of income-level on relationships between recognition of retirement responsibility and financial preparedness for retirement. As income level decreases, the moderating effect reduces the positive effect of recognition of retirement responsibility on financial preparedness for retirement and vice versa. Fourth, as income level increases and educational level is higher, the tendency to prepare financially for retirement is also increasing. Low-income and low-educated people are less likely to have a financial preparation for retirement than their counterparts. The findings suggest that it is necessary to design an effective incentive scheme for financial preparedness for retirement for low-income and low-educated people and to develop various policies and services to encourage them to prepare financially for retirement.

키워드

노후준비 책임인식; 경제적 노후준비; 조절효과; 다중로짓회귀분석; 국민노후보장패널
Recognition of retirement responsibility; Financial retirement preparedness; Moderating effect; Hierarchical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Korean Retirement and Income Study(KReI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