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육아휴직 후 복귀한 간호사의 양육스트레스와 동료지지가 일과 삶의 균형에 미치는 영향

Effect of Parenting Stress and Co-worker Support on Work―Life Balance in Nurses Reinstated after Parental Leave

간호행정학회지 2020년 26권 4호 p.331 ~ 339
정이랑, 이태화,
소속 상세정보
정이랑 ( Jeong Yi-Rang ) - Samsung Medical Center Department of Nursing
이태화 ( Lee Tae-Wha ) -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Nursing

Abstract

목적: 본 연구는 육아휴직에서 복직한 간호사의 양육스트레스와 동료지지, 일과 삶의 균형 정도를 확인하고, 일과 삶의 균형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파악함으로써, 이들의 재적응에 대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하여 시도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방법: 대상자는 육아휴직 후 복직한 지 1년 이내이며, 총 자녀 수가 3명을 초과하지 않는 병원간호사였다. 단(單) 회의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였고, 자료는 2019년 2월 18일부터 5월 31일까지 서울 소재 3개 상급종합병원에서 수집되어, 총 86부가 통계 분석에 사용되었다. 수집한 자료는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multiple linear regression으로 분석하였다.

결과: 일과 삶의 균형은 교육수준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일과 삶의 균형은 부서이동 제도에 대한 인식, 건강상태, 수면의 질과는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고, 통근소요시간, 피로와는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대상자의 양육스트레스와 일과 삶의 균형은 음의 상관관계가 있었고, 동료지지와 일과 삶의 균형 간에는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다. 회귀분석 상에서 일과 삶의 균형에는 양육스트레스, 동료지지, 건강상태, 피로가 영향을 보였다.

결론: 육아휴직에서 복직한 간호사의 일과 삶의 균형을 증진시키기 위해 양육스트레스와 동료지지, 건강상태와 피로가 개선되어야 한다.

Purpose: This was a descriptive study aimed at providing basic data on readaptation of hospital nurses after parental leave by exploring levels of parenting stress, co-worker support, and work―life balance and identifying factors affecting work―life balance.

Methods: A survey using a convenience sampling was conducted with 86 nurses who were within their first year reinstatement after parental leave. Structured questionnaires were used, including the above named main variables and other general characteristics. Data were collected from February to May, 2019 from three tertiary hospitals in Seoul. Data were statistically analyzed using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Work―life balance showed a statistical difference depending on the level of education; it showed negative correlations with commuting time and fatigue and positive correlations with the attitude to job rotation, health status, and quality of sleep. There was a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parenting stress and work―life balance and a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co-worker support and work-life balance. Work―life balance was influenced by fatigue, parenting stress, health status, and co-worker support in the regression model.

Conclusion: Parenting stress, co-worker support, health status and fatigue of nurses reinstated from parental leave should be improved to enhance their work―life balance.

키워드

간호사;육아휴직;스트레스; 사화적 지지; 일과 삶의 균형
Nurses; Parental leave; Stress; Social support; Work―life balanc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