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한국 성인 여성의 n-3계, n-6계 지방산 섭취와 우울증상: 2014-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하여

N-3 and N-6 Fatty Acid Intakes and Depressive Symptoms in Korean Female Adults Population Using Data from the 2014-2018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2020년 20권 3호 p.125 ~ 134
김진아, 이심열,
소속 상세정보
김진아 ( Kim Jin-A ) - Dongguk University Department of Home Economics Education
이심열 ( Lee Sim-Yeol ) - Dongguk University Department of Home Economics Education

Abstract

연구배경: 본 연구는 한국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n-3계, n-6계 지방산 섭취와 우울증상과의 관계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방법: 본 연구는 2014-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19세 이상 성인 여성 8,204명을 대상으로 하여 PHQ-9 판별기준에 따라 저우울증상군과 고우울증상군으로 분류하였다. 대상자의 에너지 및 지방산 섭취량은 국민건강영양조사의 영양조사 중 1일 24시간 회상법을 통해 얻어진 자료를활용하여 산출하였다.

결과: 본 연구 결과 고우울증상군은 저우울증상군에 비해교육수준과 소득수준이 낮고, 건강행태 요인으로 흡연율이높고, 신체활동률이 낮았다. 41-64세 연령대에서 n-3계 지방산 중 DPA와 n-6계 지방산 중 아라키돈산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우울증 유병 위험도가 감소하였고(95% CI, 0.33-0.93), 65세 이상 연령대에서 총 n-3계 지방산과 n-3계 지방산 중DHA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우울증 유병 위험도가 감소하여(95% CI, 0.35-0.90)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n-6:n-3 비율은 우울증 유병 위험도와 관련성을 보이지 않았다.

결론: 본 연구 결과 한국 성인 여성의 n-3계 지방산과 아라키돈산의 섭취는 우울증상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ackground: This study sought to investigate the association between n-3 and n-6 fatty acid intakes and depressive symptoms in Korean female adults.

Methods: Subjects comprised 8,204 Korean female adults, aged over 19 years, who participated in the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from 2014-2018. Subjects were classified according to their Patient Health Questionnaire-9 scores into a low depressive symptoms (LDS) group and a high depressive symptoms (HDS) group. Nutrient intake was evaluated using dietary data obtained through a one-day 24-hour recall.

Results: Compared with the LDS group, the HDS group was associated with lower education levels, household incomes, and employment rates. The HDS group had lower intakes of n-3 and n-6 fatty acids than the LDS group. The highest quartile of adjusted total n-3 intakes had a decreased odds ratio of depressive symptoms (95% confidence interval [CI], 0.35-0.90) in those aged 65 years over. The prevalence of depressive symptoms decreased in the highest quartile of adjusted arachidonic acid intake (95% CI, 0.33-0.93) in those aged 41-64 years. The n-6:n-3 ratio was not associated with depressive symptoms.

Conclusions: From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the intake of n-3 fatty acids and arachidonic acid we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depressive symptoms. These findings can be used to aid the development of dietary guidelines for the improvement of public health.

키워드

오메가 3계 지방산; 오메가 6계 지방산; 우울증상
Omega-3 fatty acids; Omega-6 fatty acids; Depression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