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안경사의 음주 및 흡연 실태와 직무스트레스 관계 분석: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지역을 중심으로

Analysi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Drinking, Smoking Statusand Job Stress of Optometrists: A Focus on the Korean Capital Area(Seoul, Gyeonggi, Incheon)

한국안광학회지 2020년 25권 3호 p.203 ~ 209
김세미, 안지혜, 최문성,
소속 상세정보
김세미 ( Kim Se-Mi ) -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Department of Optometry
안지혜 ( Ahn Ji-Hye ) -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Department of Optometry
최문성 ( Choi Moon-Sung ) -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Department of Optometry

Abstract

목적: 본 연구는 안경사의 직무스트레스와 음주 및 흡연의 상관관계를 파악하여 스트레스 및 건강 상태에 대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방법: 수도권에 위치한 안경원에 근무하는 164명의 안경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배포된 설문지 중 응답이 불성실한 설문지 4부를 제외한 160부의 설문지를 분석하였다. 대상자의 직무 스트레는 한국인 직무스트레스 측정도구(korean occupational stress scale: KOSS), 음주 정도는 알코올간이선별검사 법(alcohol use disorders identification test: AUDIT-K), 흡연 정도는 니코틴의존도 검사법(fagerstrom test for nicotine dependence: FTND)을 이용하여 평가하였으며 결과를 SPSS Statistic 18.0로 분석하였다.

결과: 전체 대상자 중 음주 를 하는 군은 91.3%였으며, 흡연을 하는 군은 39.4%이었다. 음주 여부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 정도를 비교하였을 때 모든 영역에서 음주를 하는 군이 음주를 하지 않는 군보다 높은 점수를 나타내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 다. 그러나 직무불안정을 제외한 총점, 직무자율, 직무요구, 조직체계, 관계갈등, 보상부적절, 직장문화 영역은 음주 여부와 통계적으로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흡연 여부에 따라서는 직무요구, 관계갈등, 직무불안정, 보상부적 절 요인에서 흡연을 하는 군이 흡연을 하지 않는 군보다 높은 점수를 나타내었고 직무요구, 직무자율, 직무불안정, 조 직체계, 보상부적절과 총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결과로 나타났다. 또한 직무자율, 보상부적절, 총점에서 통계적으 로 양의 상관관계로 나타났다.

결론: 본 연구를 통해 직무스트레스와 음주 및 흡연 사이에 상관관계가 존재함을 확 인하였으며 높은 직무스트레스가 음주와 흡연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예측해 볼 수 있다. 따라서 안경사의 직무스트 레스 요인을 살피고 올바른 해소 방법이 제안되어야 할 것이다.

Purpose: This study investig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job stress, drinking and smoking of optometrist to provide basic data on stress and health status.

Methods: Participants were optometrists (n=164) working in optical stores in the Korean capital area and were randomly selected for this study. In total, 160 questionnaires were analyzed except 4 questionnaires which were not properly filled. Participants’ job stress was measured by the Korean Occupational Stress Scale (KOSS), alcohol drinking was measured by the Alcohol Use Disorders Identification Test (AUDIT-K), and smoking was measured by the Fagerstrom Test for Nicotine Dependence (FTND).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Statistic 18.0.

Results: In total, 91.3% and 39.4% of optometrists were drinking and smoking, respectively. According to the drinking status, although the drinking group showed higher score in all job stress factors than the non-drinking group, it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However,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s with total score, job requirement, insufficient job control, interpersonal conflict, organizational system, lack of reward, and office culture, but not for job insecurity. According to smoking status, the smoking group scored higher than the non-smoking group in terms of job demand, interpersonal conflict, job insecurity, lack of reward, job requirement, insufficient job control, job insecurity, organizational system, lack of reward and total score with statistical significance. In addition, there was a statistically positive correlation in insufficient job control, lack of reward, and total score.

Conclusions: This study confirmed the correlation between job stress, drinking and smoking and predicted that high degree of job stress could lead to excessive drinking and smoking.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examine the job stress factors of optometrists and propose a corrective method.

키워드

안경사; 직무스트레스; 음주; 흡연
Optometrist; Job stress; Drinking; Smoking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