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순환기질환의 이환 유형과 안질환 발병 사이의 위험비 분석

Analysis of Odd Ratio between Morbidity Type of Circulatory Diseasesand the Prevalence of Ocular Diseases

한국안광학회지 2020년 25권 3호 p.323 ~ 332
채민지, 박미정, 김소라,
소속 상세정보
채민지 ( Chae Min-Ji ) -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Department of Optometry
박미정 ( Park Mi-Jung ) -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Department of Optometry
김소라 ( Kim So-Ra ) -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Department of Optometry

Abstract

목적: 본 연구에서는 만성 순환기질환의 이환과 안질환 유병과의 연관성을 알아보고 순환기질환의 이환 유형에 따른 안질환 발병의 위험비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방법: 안과 검진 결과가 제공된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시자 료를 이용하였으며, 40대 이상 4,751명만을 분석대상으로 하였다. 주요 만성 순환기질환으로는 고혈압, 이상지질혈 증, 뇌졸중, 심근경색 및 협심증을, 주요 안질환으로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망막전막 및 당뇨망막병증을 선정하 였으며, 순환기질환의 유형률을 단일 및 중복 이환의 경우로 나누어 연령별로 분석하였다. 또한, 순환기질환의 이환 유형에 따른 주요 안질환 유병률과의 연관성 및 위험비를 분석하였다.

결과: 순환기질환의 유병률은 연령이 증가할 수록 유의하게 증가하였으며, 단독 이환보다 중복 이환의 경우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순환기질환의 이환 유형에 따른 안질환의 유무를 분석한 결과, 백내장과 망막전막의 경우는 2개 이상의 순환기질환의 중복 이환 군에서 높은 유병률을 나타내었으며, 황반변성, 녹내장 및 당뇨망막병증은 2개 이하의 순환기질환 이환군에서 높은 유병률을 나타내었다. 순환기질환의 이환 질환 수와 안질환과의 연관성 분석 시에는 위험비의 차이가 크지 않았으 나, 순환기질환의 이환 조합 별 분석 시에는 백내장은 고혈압과 심근경색의 중복 이환에서, 황반변성은 이상지질혈 증과 심근경색의 중복 이환에서, 망막전막은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및 뇌졸중의 3중 중복 이환에서 가장 높은 위험 비를 나타내었다.

결론: 본 연구결과 순환기질환의 단독 및 중복 이환에 따라 연관성을 보이는 안질환의 종류가 달 라짐을 알 수 있었으며, 동일한 수의 중복 이환이라 하더라도 질환의 구성에 따라 안질환 유병에 대한 위험비가 크 게 달라짐을 알 수 있었다. 따라서 순환기질환의 이환 유형에 따라 발병할 수 있는 안질환의 예측이 가능하므로 안 질환 발병의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Purpose: This study was aimed at determining the correlation between the morbidity of chronic circulatory disease and the prevalence of ocular diseases and at calculating the odds ratio of ocular diseases onset according to the morbidity type of circulatory diseases.

Methods: Raw data of 2017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Survey, which provided ophthalmologic examination results, were used, and only 4,751 subjects in their 40s and above were analyzed. The major chronic circulatory diseases were hypertension, dyslipidemia, stroke, myocardial infarction, and angina pectoris, and major ocular diseases were cataract, glaucoma, macular degeneration, epiretinal membrane, and diabetic retinopathy. The prevalence rate of circulatory diseases was divided into single or multiple morbidity and analyzed by age group. In addition, the correlation and odd ratio of the major ocular diseases were analyzed according to the morbidity type of circulatory diseases.

Results: The prevalence of circulatory diseases increased significantly as subjects’ age increased, and rate of increase was relatively higher in subjects with multiple comorbidity than in those with a single morbidity. Cataract and epiretinal membrane had higher prevalence rates in subjects’ with two or more comorbidity of circulatory disease, while macular degeneration, glaucoma, and diabetic retinopathy had higher prevalence rates in subjects’ with two or fewer morbidity of circulatory disease. Although the odds ratio did not significantly differ among ocular diseases, the highest odds ratio was for cataract in subjects’ with hypertension and myocardial infarction, macular degeneration in subjects’ with dyslipidemia and myocardial infarction, and epiretinal membrane in subjects’ with dyslipidemia, hypertension, and stroke.

Conclusions: From the results, it was revealed that ocular diseases have different correlation according to their single or multiple morbidity of circulatory diseases, and odds ratio greatly varies depending on the combination of circulatory disease, even with the same number of comorbidity. Thus, the development of ocular diseases could be predicted according to the number of type of circulatory disease comorbidity, which could help prevent the onset of ocular diseases.

키워드

만성 순환기질환; 이환 유형; 안질환 유병; 위험비
Chronic circulatory diseases; Morbidity type; Prevalence of ocular diseases; Odd ratio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