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한국 치매예방 프로그램의 효과성에 관한 메타분석 : 인지, 자극, 통합 프로그램 중심으로

Meta-analysis of the Effects of Dementia Prevention Program for Korean elderly: Focused on Cognition, Stimulation and Integration Programs

노인복지연구 2020년 75권 3호 p.85 ~ 119
민혜지, 장진경,
소속 상세정보
민혜지 ( Min Hye-Ji ) - Sookmyung Women’s University
장진경 ( Chang Jin-Kyung ) - Sookmyung Women’s University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국내의 정상인지 노인과 경도인지장애 노인 대상 치매예방 프로그램들의 전체 효과크기와 조절변인에 따른 효과크기를 알아보는데 있다. 분석대상은 2000년 1월부터 2019년 4월까지의 국내 학위논문과 학술지논문 77편에서 추출된 총 184개의 효과크기이었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치매예방 프로그램의 전체 효과크기는 큰 효과크기(g=0.85)로 나타났다. 둘째, 접근법에 따른 치매예방 프로그램의 효과크기를 분석한 결과, 자극중심 접근법, 통합적 접근법은 큰 효과크기에 해당하였고, 인지중심 접근법은 중간 효과크기에 해당하였다. 셋째, 종속변인에 따른 효과크기는 인지중심 접근법과 통합적 접근법은 자아존중감에서, 자극중심 접근법은 치매예방행위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넷째, 조절효과 분석 결과, 인지중심 접근법은 회기 당 교육시간이 90분 이상-120분 미만일 때 가장 효과적이었다. 자극중심 접근법은 총 교육기간이 17주 이상일 때, 총 회기 수가 41회기 이상일 때, 회기 당 교육시간이 90분 이상-120분 미만일 때 가장 효과적이었다. 통합적 접근법은 주당회기 수가 주 2회일 때, 회기 당 교육시간이 90분 이상-120분 미만일 때 가장 효과적이었다.
이러한 결과에 따른 제언은 첫째, 치매예방 프로그램의 정책적 활성화와 둘째, 자극중심 접근법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점과, 셋째, 치매예방 프로그램의 접근법에 따라 참가자 특성, 프로그램 운영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he size of overall effect and moderator variable-dependent effects of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for old people with normal cognition and mild cognitive impairment in Korea. To this end, we analyzed total 184 effect sizes extracted from 77 dissertations and academic journal papers published in Korea from January, 2000 to April, 2019. First, we found that the overall effect size of the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was large (g=0.85). Second, by comparing the effect sizes of the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across approaches, we found that the stimulation-oriented and the integrated approaches led to a large effect size and the cognition-oriented approach led to a intermediate effect size. Third, by comparing the sizes of effects on dependent variables across approaches, we found that the cognition-oriented and the integrated approaches resulted in the largest effect on self-esteem, whereas the stimulation-oriented approach resulted in the largest effect on dementia prevention behavior. Fourth, by comparing the effects across the duration of education for each approach, we found that the cognition-oriented approach was the most effective when the duration of each session was 90-120 minutes; the stimulation-oriented approach was the most effective when the total duration of education was 17 weeks or longer, the total number of sessions was 41 or more, and the duration of each session was 90-120 minutes; the integrated approach was the most effective when the number of sessions per week was two and the duration of each session was 90-120 minutes. Collectively, these results provide three lessons: 1)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should be activated in policy level; 2) a priority should be placed on the stimulation-oriented approach; and 3) the characteristics of participants and program management should be considered depending on the approaches of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키워드

치매예방 프로그램; 노인; 경도인지장애; 치매인자; 메타분석; 효과성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elderly; mild cognitive impairment (MCI); dementia factors; meta-analysis; effectivenes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