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경기도 물리치료사의 치매 국가책임제 인식도 조사연구

Survey on the Gyeonggi-do Physical Therapists’ in Awareness of National Responsibility for Dementia

대한통합의학회지 2020년 8권 2호 p.187 ~ 198
염준우, 김구식, 이태한, 박동민, 나호성, 김찬문,
소속 상세정보
염준우 ( Yeom Jun-Woo ) - Inje University Ilsan Paik Hospital Department of Physical Therapy
김구식 ( Kim Gu-Shik ) - Green Oriental Hospital Department of Physical Therapy
이태한 ( Lee Tae-Han ) - Pajucity Convalescent Hospital Department of Physical Therapy
박동민 ( Park Dong-Min ) - Zenith Hospital Depatment of Rehabilitation Center
나호성 ( Na Ho-Sung ) - Ansan Convalescent Hospital Department of Rehabilitation Therapy
김찬문 ( Kim Chan-Mun ) - Rehart Hospital Department of Rehabilitation Therapy

Abstract

목적 : 본 연구는 경기도 물리치료사의 치매 국가책임제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하여 협회의 정책운영과 활동 영역 개선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데 목적이 있다.

방법 : 총 1839명의 물리치료사가 설문에 참여했으며 데이터는 SPSS 22.0 Windows를 사용하여 총 29개의 설문 항목을 분석하였다.

결과 : 경기도 내 물리치료사 중 치매 국가책임제에 대한 인식은 61.1%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치매안심센터와 관련한 인식도 역시 낮았다. 그러나 물리치료사가 필요 인력이라는 것에는 현저히 높은 의견과 함께 치매 관련 업무와 교육 참여에 대한 긍정적 답변이 각 51.9%, 68.5%로 높게 나타났다.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치매 국가책임제”와 “치매안심센터의 인식도” 그리고 “치매 관련 업무·교육 참여도”는 학력, 연봉, 임상경력이 높거나, 요양원과 같이 치매 관련 기관 종사자와 노인물리치료를 담당하는 대상자에게 유의하게 높은 인식도가 나타났다. 단, “업무 참여”와 “교육 참여”는 연령과 임상경력에서 참여도가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 본 연구를 기반으로 경기도 소재 물리치료사의 치매 정책 관련 인식도를 파악하였다. 이 결과는 협회의 정책운영과 물리치료사의 권리·권익 보호에 도움이 될 것이다.

Purpose: This study was conducted to provide basic data for the association’s policy management and to improve the activity areas by investigating Gyeonggi-do physical therapists’ recognition of the national responsibility for dementia.

Methods: A total of 1,839 physical therapists participated in this survey, and the data from a total of 29 questionnaires were analyzed using SPSS 22.0 Windows.

Results: Among the physical therapists in Gyeonggi-do, 61.1% had low awareness of the national responsibility for dementia, and the recognition of the Center for Dementia was also low. On the other hand, there was a remarkably high opinion that the physical therapist was a necessary workforce, and positive responses to dementia-related work and education participation were also high, 51.9% and 68.5%, respectively. Those with a high educational background, annual salary, clinical experience, or dementia-related institutions, such as nursing homes and physical therapy, had a high awareness of “Dementia National Responsibility”, Awareness of “Center for Dementia” and “Participation in Dementia-related Work and Education”. On the other hand, “work participation” and “education participation” were found to be inversely related to age and clinical experience.

Conclusion: Physical therapists based in Gyeonggi-do showed an awareness of dementia policy. This result will help the
association’s policy management and protect the physical therapist’s rights and interests.

키워드

물리치료사; 치매 국가책임제; 치매안심센터; 설문조사
physical therapists; national responsibility for dementia; center for dementia; surve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