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난청 노인의 주관적 청각장애지수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 탐색

Exploring Factors Related to Self-perceived Hearing Handicap in the Elderly with Moderate to Moderately-severe Hearing Loss

Communication Sciences & Disorders 2020년 25권 1호 p.142 ~ 155
이영미, 박성일, 이수정,
소속 상세정보
이영미 ( Lee Young-Mee ) - 이화여자대학교 언어병리학과
박성일 ( Park Sung-Il ) - 박성일청각재활센터
이수정 ( Lee Soo-Jung ) - 동명대학교 언어치료청각학과

Abstract

배경 및 목적: 본 연구에서는 청각장애지수가 경도-중등도인 집단과 심도인 집단 간의 관련 변인의 수행력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지를 살펴보고, 청각장애지수와 변인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청각장애지수 중증도를 구분하는 변인이 무엇인지 살펴보고자 하였다.

방법: 본 연구는 만 65세 이상의 중등도 및 중등고도 난청 노인 22명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청각장애지수 중등도 절단 점수에 따라 경도-중등도 집단과 심도 집단으로 구분하였다. 대상자의 청각장애지수는 한국어판 고령자 청력 장애 검사를 사용하여 평가하였으며, 청각학적, 인지기능, 우울 관련 검사들도 함께 실시하였다.

결과: 대상자의 평균 청력 역치, 소음 조건에서의 문장인지 점수, 우울 점수에서 두 집단 간에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난청 노인과 관련된 다양한 변인 중에서, 대상자의 평균 청력 역치, 소음 조건에서의 문장인지 점수, 우울 점수가 청각장애지수 간에 유의한 상관을 보였다. 이항 로지스틱 회귀분석 결과, +5 dB SNR에서의 문장인지 점수가 난청 노인의 청각장애지수의 중등도를 구분하는 유의한 변인으로 나타났다.

논의 및 결론: 난청 노인의 청력, 소음 조건에서의 말지각, 우울 정도가 주관적인 청각장애지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에서도 +5 dB SNR 조건에서의 말지각이 대상자의 청각장애지수의 중증도를 구분하는 변수였다. 인지기능에 문제가 없는 난청 노인의 재활에서는 청각학 관련 변인의 정확한 평가와 노인성 우울과 관련된 평가를 함께 진행할 필요가 있겠다.

Objectives: The aims of this study were to compare the performance related to audiometric, cognitive function, and depression variables between the elderly with mild-to-moderate hearing handicap and the elderly with severe hearing handicap, to identify which factors are correlated with their self- perceived hearing handicap, and to determine which factors can distinguish the elderly with mild-to-moderate hearing handicap from the elderly with severe hearing handicap.
Methods: A total of 22 elderly patients with moderate to moderately-severe hearing loss participated in this study. The Korean version of the Hearing Handicap Inventory for the Elderly (K-HHIE) was administered to obtain their hearing handicap scores. All patients underwent audiometric, cognitive function, and depression assessments.

Results: We found a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average hearing threshold, sentence recognition scores in noise, and depression scores between the two groups. The scores of the K-HHIE significantly correlated with the average hearing threshold, sentence recognition scores in noise, and depression scores in all elderly patients with hearing loss. In th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sentence recognition scores of +5 dB SNR were a significant factor for differentiating between the two groups.

Conclusion: The hearing threshold, speech perception in noise, and depression level a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self-perceived hearing handicap in the elderly with moderate to moderately-severe hearing loss. These results indicate that audiometric and depression assessments are need to provide appropriate auditory-habilitation services for cognitively normal elderly with moderate to moderately-severe hearing loss.

키워드

변인; 주관적 청각장애지수; 노인; 중등도 및 중등고도 난청
Factors; Self-perceived hearing handicap; Elderly; Moderate to moderately-severe hearing los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