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장애인-비장애인의 취업확률 및 임금 격차 분석

Employment and Wage Differentials between People with and without Disabilities

사회보장연구 2011년 27권 1호 p.1 ~ 25
오욱찬,
소속 상세정보
오욱찬 ( Oh Uk-Chan ) - 서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Abstract

본 연구는 한국복지패널 3차년도(2008년) 자료를 이용하여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취업확률 및 임금에서의 실질격차를 추정하고 격차 분해를 통해 원인을 분석하였다. 실질격차 추정에서 취업모형은 로지스틱 회귀분석, 임금모형은 Heckman의 2단계 추정법을 사용하였으며, 격차 분해에는 Oaxaca-Blinder(1973)의 방법을 응용한 Fairlie(2005)와 Reimers(1983)의 모형을 사용하였다. 먼저 실질격차에 대한 추정 결과,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표면적인 취업확률 격차는 24.8%p였으나 실질격차는 16.1%p로 나타나 장애인의 취업확률은 비장애인의 72.4% 수준이었다. 또한 장애인의 월평균 임금은 비장애인의 69.5% 수준이나 시간당임금을 사용하고 개인 특성과 표본선택편의까지 통제하면 88.2%로 나타난다. 즉, 비장애인과 장애인 임금의 실질격차는 11.8%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생산성 격차와 차별 격차로 분해한 결과, 취업확률에서는 총격차의 35.3%가 생산성 격차, 64.7%가 차별 격차로 나타났으며 임금에서는 총격차의 57.3%가 생산성 격차, 42.7%가 차별 격차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장애인은 노동시장 내부(임금)에서보다 진입 단계(취업)에서 더 낮은 성과를 보이고 차별의 영향도 더 크게 받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분석 결과는 장애인 노동시장 성과지표로서 실질격차 추정의 중요성을 시사함과 동시에 장애인의 노동시장 참여를 위한 정책, 특히 노동시장 공급 측면에서의 정책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함을 의미한다.

This article estimates the actual extent of differentials in employment probability and wage between people with and without disabilities in Korean labor market. The paper also decomposes the differentials into productivity and discrimination components utilizing data from Korean Welfare Panel Study(KoWePS), 2008. The employment probability differentials were 24.8%p. However, when controlling individual characteristics affecting employment, the actual differentials turned out to be 16.1p%. This implies that the actual employment probability level of people with disabilities is 72.4% of those without disabilities. As for monthly wage level, people with disabilities turned out to be only 69.5% of those without disabilities. When hourly wage was used as a dependent variable, controlling variables affecting wages, the wage level of people with disabilities turned out to be 88.2% of those without disabilities. Decomposition of the differentials shows that discrimination differentials were 64.7% of the total employment differentials and 42.7% of the total wage differentials. This implies that people with disabilities achieve poorer outcomes in labor market entry stage (employment) compared to when they are employed (wage). Thus, in order to reduce labor market differentials between people with and without disabilities, the reinforcement of labor supply policies should be considered firsthand.

키워드

장애; 취업확률 격차; 임금 격차; 격차분해; 노동시장 차별
disability; employment differential; wage differential; decomposition technique; labour market discrimination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