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알코올 섭취 수준에 따른 알코올 관련 질환의 유병률 및 발생률

Prevalence and incidence of alcohol-related diseases by the level of alcohol intake

주간 건강과 질병 2020년 13권 49호 p.3467 ~ 3483
황예린, 신명희, 유민규, 박상익,
소속 상세정보
황예린 ( Hwang Ye-Rin ) - Sungkyunkwa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신명희 ( Shin Myung-Hee ) - Sungkyunkwa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유민규 ( Yoo Min-Gyu ) - KDCA NIH Division of Endocrine and Kidney Disease
박상익 ( Park Sang-Ik ) - KDCA NIH Division of Endocrine and Kidney Disease

Abstract

우리나라는 알코올 섭취 수준이 비교적 높은 국가 중 하나에 속하지만 매년 통계청에서 알코올 관련 질환 사망률을 발표하는 것 이외에는 알코올 관련 질환의 유병률이나 발생률에 관한 정보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본 연구진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으로 수행한 「알코올성 간질환과 당뇨병환자 등록사업을 위한 예비연구」의 일부 자료로 알코올기인 질환의 발생률 및 유병률, 그리고 음주습관에 따른 발생률 및 예후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를 공유하고자 한다.
2013~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청구자료와 2002년~2015년 기간의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코호트를 이용하여 알코올성 간질환(K70.*)으로 1회 이상 청구한 경우를 환자로 간주하여 유병률과 발생률을 산출하였다. 표본 코호트 중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을 대상으로 알코올 섭취 빈도와 양을 이용하여 주 2회 이상 한 번에 7잔 이상(남성) 또는 5잔 이상(여성) 음주한 군을 고위험음주군, 월 1회 이하로 음주한 군을 저음주군, 나머지를 중간음주군으로 구분하고, 각 음주 군별로 알코올 관련 질환의 발생률을 산출하였다. 만성간염과 당뇨병환자의 예후도 함께 평가하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2013~2017년 동안의 알코올성 간염 유병률은 연간 1,000명 당 9명 정도였고,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자료 전체에서 파악된 알코올성 간질환의 유병률은 2003년의 1,000명 당 11.76명에서 2013년의 1,000명 당 10.45명으로 두 자료 모두 증가추세는 보이지 않았다. 알코올성 간질환의 발생률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로 1,000명 당 4.68명이고,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자료로는 2003년의 1,000명 당 9.07명에서 4.37명으로 감소추세로 확인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진자 중 검진 후 10년간 알코올성 간질환의 누적발생률은 100명 당 5명이며, 음주습관의 저, 중, 고에 따라 발생률이 3명, 5명, 11명으로 늘어났다. 만성간염, 당뇨병의 발생률은 음주습관과 U-자형 관련성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간염에서 간경화 및 간암으로의 이행률은 음주습관과 관련성이 없었다. 반면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후 합병증 발생률은 음주습관과 관련성을 보였다.
본 분석에서 알코올 관련 진단명의 유병률 및 발생률은 낮은 수준으로 파악되었으나 건강보험 청구자료의 특성상 진단 기준의 일관성이 낮아 과소평가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간질환과 당뇨병 같이 흔한 만성질환의 발생과 예후에 알코올이 관여하고 있어 음주에 의한 질병부담은 더 클 것으로 짐작되나 본 분석의 결과만으로 알코올의 기여위험도를 산출하기엔 아직 근거가 부족하다. 향후 알코올 섭취량, 당뇨병 및 간질환 발생, 합병증 및 사망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코호트 및 환자등록 연구가 수행되어 보다 정확한 관련도지표가 산출되고 이를 근거로 알코올의 기여위험도를 추정한다면 우리나라에서의 음주에 의한 질병 부담의 크기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South Korea is widely recognized as one of the world’s largest markets for alcohol. In 2015, South Korea had the highest per capita consumption of distilled spirits in the world. Despite government guidelines for moderate drinking, the health implications of high alcohol consumption are not well known among the public. Apart from the mortality rate published by the Korean Statistical Information Service (KOSIS), the prevalence and incidence of alcohol-related diseases have not been formally established. In 2018, to form part of this study, a pilot study to establish a registry for alcohol-related liver disease and diabetes was conducted and the prevalence and incidence of alcohol-related diseases were estimated. To investigate the impact of alcohol, this study estimated the risk and prognosis of alcohol-related liver diseases and diabetes based on alcohol intake levels.
This study used 2013-2017 Korea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HIRA) data and 2002-2015 Sample Cohort data from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s (NHIS). The case definition of alcoholic liver disease was one or more claims of K70*. To estimate the alcohol intake amount among the Sample Cohort, this study extracted data from individuals who participated at least once in a national health screening. Individuals who consumed alcohol ≥2 times per week and ≥7 glasses (≥5 for women) at one time were categorized into the high intake group, those who had ≤1 per month were put into the low intake group, and the rest were put into the middle intake group. The incidence of alcohol-related diseases was estimated by the level of alcohol intake. In addition, the prognosis of chronic hepatitis and diabetes by alcohol intake was evaluated.
According to HIRA, from 2013-2017 the prevalence of alcoholic liver disease was 9/1,000 persons, and according to the Sample Cohort the prevalence was 11.76/1,000 persons in 2003 and 10.45/1,000 persons, showing no increasing trend. The incidence of alcoholic liver disease was 4.68/1,000 persons from HIRA 2013-2017, and 9.07/1,000 persons in 2003 and 4.37/1,000 persons from the Sample Cohort, showing a decreasing trend. The 10-year cumulative incidence of alcoholic liver disease was 5/100 persons in total, 3/100 persons in the low intake group, 5/100 persons in the middle intake group, and 11/100 persons in the high intake group. The incidence of chronic hepatitis and diabetes showed a U-shaped relationship with alcohol intake. The transition from chronic hepatitis to cirrhosis or liver cancer was not associated with alcohol intake. However, the development of complications among diabetics was significantly higher in the high alcohol intake group.
The prevalence and incidence of alcohol-related diseases were very low in this study. Underestimation is possible due to the ambiguous diagnostic criteria and low motivation from individuals to seek medical attention. Common chronic diseases such as chronic liver disease and diabetes could highly increase the burden by alcohol consumption. To estimate population attributable risk by alcohol, further cohort studies and patient registry studies with accurate measurements of alcohol intake are required to produce refined hazard ratios.

키워드

알코올; 알코올성 간질환; 만성 간염; 당뇨병; 발생률; 유병률
Alcohol intake; Alcoholic liver disease; Chronic hepatitis; Diabetes; Incidence; Prevalence; Prognosi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