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소아 간헐성 외사시안에 적용한 시기능훈련 임상사례

Clinical Case of Vision Therapy Applied to Intermittent Exotropia

대한시과학회지 2020년 22권 3호 p.359 ~ 364
장효승, 이군자,
소속 상세정보
장효승 ( Jang Hyo-Seung ) - Eulji University Graduate School Department of Optometry
이군자 ( Lee Koon-Ja ) - Eulji University Graduate School Department of Optometry

Abstract

소아간헐성 외사시안인 9세 여아를 대상으로 양안 모두 3 △의 프리즘 교정안경을 착용하도록 하고, 일주일에 2번 안경원에서 시기능훈련을 받고, 안경원에 오지 않은 날에는 home therapy로 시기능 훈련을 하도록 하였다. 시기능훈련은 brock string, aperture rule 등의 기구를 사용하여 총 8주간 진행하였다. 훈련 결과 외편위량은 원거리 30.80±1.16에서 15.60±1.10 △, 근거리 20.60±2.33에서 8.33±1.60 △으로 감소하였으며, 입체시력은 400″에서 50″로 향상되었고, 일반 안경을 착용해도 외사시에 의한 증상이 없고 편안하다고 하였다. 간헐성 외사시의 경우 수술적 방법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시기능훈련을 통해서도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고, 프리즘 교정안경 착용과 시기능훈련을 병행하여 효과가 더 좋아진 것을 확인하였다.

A 9-year-old girl with intermittent exotropia was prescribed with 3 prism diopters(△). She took the vision training twice a week at an optical shop and Home therapy every day. The vision training was conducted with brock string and aperture rule for 8 weeks. As a result of the training, the amount of external deviation decreased from 30.80±1.16 to 15.60±1.10 △ at distance and from 20.60±2.33 to 8.33±1.60 △ at near and the stereoacuity improved from 400 to 50 arc seconds. She felt comfortable without any symptoms caused by the exotropia even with habitual spectacles. In the case of intermittent exotropia, symptoms can be generally relieved by surgical methods. In this study, we report that they could be alleviated through the vision training and the effect could be even more greater by wearing prism glasses and the vision training.

키워드

간헐성 외사시; 프리즘 교정; 시기능 훈련
Intermittent exotropia; Prism correction; Vision training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