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산전 초음파로 진단된 태변성복막염 1예

A Case of Meconium Peritonitis Diagnosed by Prenatal Ultrasonography

대한산부인과학회지 1999년 42권 6호 p.1376 ~ 1380
소속 상세정보
민경준/Kyung-Jun Min 오예근/지일운/노재숙/정은환/김학순/Ye-Keun Oh/Ill-Woon Ji/Jae-Sook Roh/Eun-Hwan Jeong/Hak-Soon Kim

Abstract

태변성복막염은 임신후반기나 초기 신생아시기에 산전의 장폐색과 장천공으로 인해 발생
하는 복막의 화학적 복막열의 일종이다. 복강내로 무균의 태변이 방출되어 특징적인 석회화
나 복수가 나타나고 산전에 초음파로 진단이 가능하다. 태변성복막염을 산전초음파로 진단
하여 적절하게 치료함으로써 신생아의 치명율이나 이환율을 낮출수 있다. 저자들은 임신 39
주에 산전초음파로 진단한 태변성복막염을 경험하여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고자 한다.

Meconium peritonitis is a chemical or foreign body reaction of the peritoneum resulted
from the prenatal small bowel perforation associated with or without obstructive lesions
and malformation during late intrauterine or early neonatal periods. Extravasation of
sterile meconium into the peritoneal cavity causes an intense peritoneal reaction resulting
in characteristic calcification and ascites which might be observed by the prenatal
ultrasonographic examination. Prenatal ultrasonographic detection of the meconium
peritonitis allows the preparation for the proper management which should reduce the
mortality and morbidity of the neonate. decently, a case of prenatal meconium peritonitis
diagnosed by ultrasonography at 39th gestational weeks was experienced at our
department. We represent this case with a brief review of literature concerned.

키워드

태변성복막염; 산전초음파; Meconium Peritonitis; Ultrasonograph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