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경증 건성안증후군에서 눈물막 삼투압의 임상적 유용성

Clinical Significance of Tear Film Osmolarity in Patients with Mild Dry Eye Syndrome

대한안과학회지 2021년 62권 3호 p.295 ~ 299
김미정, 박세영, 곽주영, 최진석, 박규홍, 정성근,
소속 상세정보
김미정 ( Kim Mi-Jeong ) - Saevit Eye Hospital
박세영 ( Park Se-Young ) - Saevit Eye Hospital
곽주영 ( Kwag Joo-Young ) - Saevit Eye Hospital
최진석 ( Choi Jin-Seok ) - Saevit Eye Hospital
박규홍 ( Pak Kyu-Hong ) - Saevit Eye Hospital
정성근 ( Chung Sung-Kun ) - Saevit Eye Hospital

Abstract

목적: 경증 건성안증후군에서 I-PEN® (I-MED Pharma Inc., Dollard-des-Ormeaux, Canada)으로 측정한 눈물막 삼투압과 건성안지표인 쉬르머검사, 눈물막파괴시간, 안구표면질환지수와의 상관관계를 각각 분석하여 눈물막 삼투압에 대해 평가하고자 한다.

대상과 방법: 각막염색을 이용하여 구분한 각막미란이 없는 1군 50명(67안)과 각막미란만 보이는 2군 59명(91안), 총 90명(158안)의 경증 건성안 환자들을 대상으로 I-PEN®으로 측정한 눈물막 삼투압과 쉬르머검사, 눈물막파괴시간, 안구표면질환지수 사이에 상관관계를 Pearson 상관분석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결과: 눈물막 삼투압 수치와 쉬르머검사(r<-0.01, p=0.97), 눈물막파괴시간(r=0.05, p=0.54), 안구표면질환지수(r=0.03, p=0.76)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이지는 않았다. 각막염색점수로 분류한 1군과 2군 사이에서 쉬르머검사(p=0.31), 눈물막파괴시간(p=0.11), 눈물막 삼투압(p=0.12) 측정치는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안구표면질환지수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결론: 경증 건성안증후군에서 눈물막 삼투압과 건성안 지표들 사이에 유의한 상관관계는 없었으나 중증 건성안증후군에서 눈물막 삼투압의 진단적 가치에 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Purpose: To seek Pearson correlations of tear film osmolarity measured by the I-PEN® (I-MED Pharma Inc., Dollard-des-Ormeaux, Canada) with Schirmer test result, tear break-up time, and Ocular Surface Disease Index score in patients with mild dry eye syndrome.

Methods: Patients with mild dry eye syndrome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according to Ocular Staining Score: group 1 (50 patients; 67 eyes) and group 2 (59 patients; 91 eyes), 90 patients and 158 eyes in total. The above mentioned correlations were derived.

Results: No significant correlations were observed between tear film osmolarity and Schirmer test result (r < -0.01, p = 0.97), tear break-up time (r = 0.05, p = 0.54), or Ocular Surface Disease Index score (r = 0.03, p = 0.76). When the two groups were compared, the Ocular Surface Disease Index score significantly differed between groups (p < 0.01), whereas the Schirmer test result (p = 0.31), tear break-up time (p = 0.11), and tear film osmolarity (p = 0.12) did not.

Conclusions: No significant correlations were found between tear film osmolarity and other dry eye indicators in patients with mild dry eye syndrome. The diagnostic utility of tear film osmolarity in patients with moderate dry eye syndrome is should be evaluated.

키워드

Dry eye syndrome; Tear film osmolarit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