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DNA Repair Synthesis Induced by Bleomycin in HeLa S3 Cells Pretreated with Base Analogs

한국동물학회지 1977년 20권 1호 p.41 ~ 48
엄경일, 박상대,
소속 상세정보
엄경일 ( Um Kyung-Il ) -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박상대 ( Park Sang-Dai ) -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Abstract

Bleomycin에 의해 유발된 DNA 회복합성은 저농도 처리군에서는 농도의 증가에 따라 증가하며 $5\\mu$g/ml 군에서 조사한 전세포의 15%가 회복합성을 하여 최고율을 보인다. 고농도 처리군에서 DNA 회복합성율이 감소하며 처리 시간을 연장해도 그율은 변화가 없다. BUdR이나 IUdR을 전처리한군에서는 DNA회복합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판명됐으며 또한 고동도 처리군에서는 정상적인 DNA 합성을 억제한다. 시간 변화에 따른 실험에서는 처리한 bleomycin을 제거한후 24시간까지 DNA 회복합성이 계속됐다. 이들 결과는 bleomycin이 excision repair를 유발하는 효과적인 화학물질이 아니며, bleomycin에 의해 유발되는 DNA의 손상은 DNA 나선 절단뿐만 아니라 다른 형태의 DNA 손상도 유발함을 추측할수 있다.

Dose response of DNA repair synthesis induced by bleomycin was dose-dependent in lower doses, and maximum rate of it at 5 $\\mu$g/ml represents about 15% of total cells analyzed. At higher doses DNA-repair synthesis was reduced and the rate of it remained unchanged even prolonged treatment. Pretreatment with BUdR or IUdR was found to enhance DNA repair synthesis and also to interfere with semiconservative DNA synthesis at higher doses. Time dependence study showed that DNA repair synthesis occurred as long as for 24 hours after removal of bleomycin. These results seem to suggest that bleomycin is not to be an effective chemical in inducing excision repair and that damages induced in DNA by this drug might include not only strand breaks but other types of DNA damage.

키워드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