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Effects of the Heavy Metal Pollution on the Primordial Germ Cells of Developing Amphibia

한국동물학회지 1978년 21권 2호 p.43 ~ 58
하재청,
소속 상세정보
하재청 ( Hah Jae-Chung ) - 부산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생물학과

Abstract

양서류 수정란을 제 1 난할전에 중금속으로 처리하였던바 개구리의 시원생식세포수의 양전변화를 가져 왔다. 중금속의 일정량의 처리는 양서류 초기발생중에 시원생식세포 형성을 저하시켰다. 납 70ppm과 카드뮴 4ppm 이상에서 배양하면 9내지 12mm배에서 시원생식세포의 수적감소를 가져 왔으나 그후의 발생에서는 거의 정상군과같은 증가율을 보였다. 한편 수은 0.8ppm이상의 처리군에서는 생식 세포형성에 보다 심한 저하를 가져 왔으며 그후의 증가율도 대체로 낮았다. 위의 사실들은 자외선 조사 실험에서 얻은 결과와는 달리 양서류란에 있어서 중금속 처리는 조직에 심한 손상을 주는 다량투여에도 시원생식세포의 완전 배제에는 효과가 적다는 것을 암시한다.

Heavy metal treatment on the fertilized frog eggs before the first cleavage results in a quantitative alteration in the number of PGCs. The formation of PGCs is inhibited by a limited range of heavy metal during the early embryonic development. Total doses of lead above 70ppm and doses of cadmium above 4ppm result in a partial reduction of germ cells at the mitotically dormant stage. After this stage the germ cell number increases almost at the same rate as the untreated control tadpoles. In contrast, on mercury treated eggs, total doses above 0.8ppm cause more damage to germ cell formation. Their proliferation rate thereafter seems to be lower compared with the others. These facts seem to suggest that the heavy metal treatment on frog eggs prior to the first cleavage division is not highly effective in the complete elimination of PGCs in constrast with UV irradiation, even though cytolysis of the tissue occurs in the tadpoles.

키워드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