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우리나라의 원자력 연구 개발에 수반된 방사선 사고

A Summary of Radiation Accidents in Atomic Energy Activities of Korea

원자력학회지 1970년 2권 2호 p.97 ~ 106
이현덕, 하정우,
소속 상세정보
이현덕 (  ) - 원자력 연구소
하정우 (  ) - 보건물리학연구실

Abstract

원자력연구, 개발, 응용 및 이용사업이 시작된지 10년이 된 오늘날, 방사선을 포함한 오염사고등이 수많이 일어났고(Table 1 참조) 이들 방사선 사고로 인하여 인체 및 시설, 기구등에 까지도 자그마한 피해나마 장해 및 손상을 주었을 것이다. 이들 방사선 사고 가운데 비교적 주요한 4건의 방사선 피폭을 포함한 신체 오염사고, 말하자면
1) Cobalt-60 gamma선으로 부터의 전신피폭사고 (130 rem),
2) Iodine-131에 의한 실험실내의 표면오염사고(13 mrad/hr),
3) 기체상의 Iodine-131로 인한 전신오염 사고(흡입때문에 갑상선에 집적된 방사능량; 0.36μCi)
4) 치료용 Radium 선원의 누출로 인한 Capsule이 텅빈사고[3 ㎎(?)], 등에 대하여 발견하는 즉시 최대의 노력과 최소의 비용으로써 조사, 측정하고 아울러 사고의 확대를 줄이기 위하여 가능한 모든 조처를 취하였으며, 사고의 요인분석, 평가를 하였다.
Radiation accidents which occured in the A.ER.I. during last ten years are described (table 1). It seemed to the authors that some of these accidents were considered to be hazardous to man body and associated installations.
This report deals with the following four major accidents involving body contamination incidents that our health physicists have been experienced.
1. Over-exposures (up to 130 rem) to the total body due to the mismanipulation in the Cobalt-60 gamma irradiation facility.
2. Floor surface contamination (up to 13 mrad/hr) and its spread out due to the mishandling of radioiodine contained in the bottle.
3. Body surface contamination and 0. 36 uCi radioactivity accumulated in the thyroid gland of a worker due to the inhalation of gaseous Iodine 131.
4. A void capsule due to the leakage out of the radium therapeutic source (3mg?)
These accidents were treated by definitely prompt action to protect the workers and associated installations from any radiation hazards and every possible efforts were made to confine the spread of radioactive contamination as small area as possible by means of elaborate decontamination work and monitoring.

키워드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