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폐암에서 각종 진단수기에 따른 진단율에 관한 연구

Clinical Studies about diagnostic fields according to Variable Diagnostic Methods in Lung Cancer

결핵및호흡기질환 1993년 40권 6호 p.700 ~ 708
소속 상세정보
강대송/Dae Song Kang 조진웅/김상균/김미애/양성욱/이태관/이태헌/김귀완/Jin Ung Cho/Sang Gyun Kim/Mi Ae Kim/Sung Uk Yang/Tae Quan Lee/Tae Hun Lee/Kwi Won Kim

Abstract

요약
연구배경 :폐암은 우리나라에서 흔한 악성 종양중에 하나이다. 또한 정확한 조직학적 진단
과 병기판정이, 특히 소세포암의 경우, 치료방침이 달라지기 때문에 중요하다. 이에 본 연구
는 폐암의 진단수기에 따른 진단율 및 세포진법의 정확도를 조사하였다.
방법 : 1986년 1월부터 1992년 12월까지 만 7년간 전주예수병원 외래 및 입원을 통해 폐
암으로 등록된 환자 중 의무기록열람이 가능하고 조직학적 검사 및 세포진법으로 폐암으로
확진된 683명을 대상으로, 각종 진단수기의 진단율 및 세포진법의 정확도를 조사하였다.
결과 :
1) 대상환자의 연령 및 성별분포
남녀 비가 5.57:1이였고, 연령분포는 60대가 41.4%, 50대가 30.2%, 70대가 17.0%, 40대가
7.9%, 30대가 2.5%, 80대가 1.3% 및 20대가 0.2%였다.
2) 조직학적 형태에 따른 폐암의 발현빈도는 편평상피암 47.7%, 소세포암 23.9%, 선암
22.8%, 폐포세포암 2.5%, 대세포암 1.2%, 혼합형이 1.2%, 미분화세포암 0.6%및 악성 섬유성
조직세포종이 0.2%(1예)였다.
3) 폐암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폐엽은 좌상엽과 우하엽이었으며, 각 발생부위에 따른 진
단수기의 차이는 없었다.
4) 중심병변에서 기관지 내시경검사는 매우 정확하고 자주 사용되는 진단수기였으며, 말
초병변에서는 경피폐침생검이 비교적 정확한 진단법이었다.
5) 진단수기별 진단률은 기관지 조직생검법 81.3%, 기관지찰과물 세포진법 57.5%, 객담세
포진법 31.1%, 경피 폐침생검법이 69.6%, 그리고 경기관지 폐생검법이 61.6%였다.
6) 세포진법이 조직학적 진단과 일치하는 정확도는 기관지찰과물 세포진법 91.3%, 객담세
포진법 31.1%, 경피 폐침생검법이 69.6%, 그리고 경기관지 폐생검법이 61.6%였다.
7) 세포진법이 조직학적 진단과 일치하는 정확도는 기관지찰과물 세포진법 91.3%, 객담세
포진법 98.4%였다.
8) 객담세포진법은 3∼5회 정도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결론 : 기관지 내시경검사는 폐암의 진단에 있어서 조직학적 진단에 중요한 검사이다. 아
울러, 쉽게 행할 수 있는 객담검사의 진단율 향상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사료된
다.
#초록#
Background: Lung cancer has become one of the most common cancers in Korea. It is
important to determine the accurate histologic types and stages because of different
therapeutic modlaity, especially in small cell carcinoma. This study was designed to
evaluate diagnostic yields according to variable diagnostic Methods in lung cancer.
Methods: The records of 683 patients with a confirmed diagnosis of primal lung
cancer during the period of f years from January, 1986 until December, 1992 at
Presbyterian Medical Center were analyzed retrospectively.
Results:
1) Age and sex distributions.
Male: female sex ratio was 5.57:1 and age distributions were 7th decade 41.4%, 6th
decade 30.2%, 8th decade 17.0%, 5th decade 7.9%, 4th decade 9.5%, 9th decade 1.3%, and
3rd decade 0.2% in decreasing order.
2) The frequencies according to histologic ceil types were squamous cell carcinoma
44.7%, small cell carcinoma 23.9%, adenocarcinoma 22.8%, alveolar cell carcinoma 2.5%,
large cell carcinoma 1.2% mixed forms 1.2%, undifferenciated cell carcinoma 0.6% and
malignant fibrous histiocytoma 0.2%(1 case) in decreasing order.
3) The most common locations of lung cancer were in left upper lobe and right lower
lobe, and no differences of diagnostic Methods according to locations were noted.
4) In central lesions, bronchoscopic examination was very accurate and frequently
used diagnostic method, and in peripheral lesions, transthoracic lung biopsy (TTLB) was
apparently accurate method.
5) The diagnostic yields of bronchoscopic biopsy, bronchial brushing, sputum cytology,
transthoracic lung biopsy and transbronchial lung biopsy (TBLB) were 81.3%, 57.5%,
31.1%, 69.6% and 61.6%, respectively.
6) The concordance rates between the histologic diagnosis with bronchial brushing and
sputumcytology were 91.3% and 98.4%, respectively.
7) It was appropriate in lung cancer to repeat sputum cytology 3 to 5 times.
Conclusion: Bronchoscopic examination is important to determine the histologic cell
types in lung cancer. In addition, we should be interrested in improving diagnostic yields
of sputum cytology as an easy method.

키워드

Lung cancer; Bronchoscopy; Diagnostic method; Diagnostic yield;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