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주관적 건강상태와 삶의 만족도 관계에서 문화 · 여가 참여의 조절효과: 중고령장애인 1인가구를 중심으로

The Moderating Role of Cultural and Leisure Activities in the Effects of Subjective Health Status on Life Satisfaction: Focus on Middle and Old-aged Single Households with Persons with Disabilities

스트레스연구 2020년 28권 4호 p.230 ~ 236
이종남,
소속 상세정보
이종남 ( Lee Jong-Nam ) - Far East University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중고령장애인 1인가구의 주관적 건강상태와 삶의 만족도의 관계에서 문화ㆍ여가활동의 조절효과를 검증하는 것이다. 2017년 장애인실태조사 결과 중 중고령장애인 1인가구 1,223명의 원시자료를 이용하여 2차 분석을 진행하였다. 연구결과 주관적 건강상태가 나쁠수록 삶의 만족도는 낮아지며,문화ㆍ여가활동 참여가 높을수록 삶의 만족도가 높아졌다. 또한 문화ㆍ여가활동 참여는 주관적 건강상태가삶의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관계에서 조절효과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통해 중고령장애인 1인가구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문화ㆍ여가 활동 참여를 증진시키기 위한 정책적,실천적 방안이 필요함을 제시하였다.

Background: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verify how participation in cultural and leisure activities by middle- and old-aged households with people with disabilities affects subjective health status and life satisfaction.

Methods: Secondary analyses were conducted with 1,223 persons aged 50 years or over and living alone with disabilities, using the raw data from the 2017 National Survey on Persons with Disabilities.

Results: The results indicated that participation in cultural and leisure activities moderates the effects of subjective health status on life satisfaction.

Conclusions: This study revealed that policies and programs to encourage participation in cultural and leisure activities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are needed for enhancing life satisfaction.

키워드

The middle and old-aged single households with disabilities; Subjective health status; Life satisfaction; Culture and leisure activitie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