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 의도적 음독 자살 시도자 특성 분석 연구

A Study on the Characteristics of Intentional Self-Poisoning Patients : Comparison between Non-Prescription and Prescription Drugs

정신신체의학 2020년 28권 2호 p.116 ~ 125
조을아, 조지현, 조경형, 심현보,
소속 상세정보
조을아 ( Cho Eul-Ah ) - Seoul Medical Center Department of Psychiatry
조지현 ( Cho Ji-Hyun ) - Dongshin University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조경형 (  ) - Maeumsarang Mental Hospital Department of Psychiatry
심현보 ( Sim Hyun-Bo ) - Seoul Medical Center Department of Psychiatry

Abstract

연구목적 :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들 중 음독이 가장 높은 빈도를 보이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음독 의약품에따른 자살 시도자들의 특성을 분석하여 향후 임상 진료 현장에서 도움이 될 제언과 자살 예방 정책을 마련하는데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방 법 :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 소재 1개 종합 병원 응급실에 음독 자살 시도 후 내원한 환자 574명의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검토하였다. 의무기록을 통해 인구통계학적 정보 및 자살 과거력, 정신건강의학과 과거력, 정신질환 외 기저질환력, 음독 약물의 종류 및 양, 획득 경로, 단일 혹은 혼합 음독여부 등에 대해서 조사 후 카이제곱 검정 및 독립표본 t-검정을 사용하여 통계 분석하였다. 유의한 결과에 대해서는 위험률 산출을 위해 오즈비를 구하였다.

결 과 : 일반의약품 음독군이 전문의약품 음독군에 비해 연령은 유의하게 낮았으며 국민건강보험 외 비율은 낮고배우자가 있는 비율은 유의하게 높았다. 전문의약품 음독군은 일반의약품 음독군에 비해 비자발적 응급실 내원, 정신질환력 및 정신질환 외 기저질환력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전문의약품 중 벤조디아제핀 음독군은 비음독군에 비해 본인 처방 비율이 높은 반면 졸피뎀 음독군은 타인처방 비율이 높았다. 벤조디아제핀, 졸피뎀, 항우울제 단독 음독군이 복합 음독군에 비해 유의하게 정신질환력이 없는 비율이 높았다.

결 론 : 일반의약품 판매 규제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할 것이며 임상 현장에서 자살 고위험군의 특성을 유념한면담이 필요하다. 또한 자살 위험성이 높은 환자들에게 전문의약품 처방 시 추적 관찰 기간 및 처방 기간, 포장방식에 대한 적극적인 고려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Objectives:Self-poisoning is the leading cause of visits to the emergency departments after a suicide attempts.
This study is aimed to compare the patient characteristics according to the category of drugs ingested by the patients who attempted suicide.

Methods:All medical charts were retrospectively reviewed from patients who visited the emergency center, at Seoul Medical Center, due to intentional self-poisoning from April of 2011 to July of 2019. We investigated the information regarding the subtype and quantity of the intoxication drug, how it was obtained, suicidal history, and psychiatric history, as well as, sociodemographic information. Variables were compared between prescription drug (PD) and non-prescription drug (NPD) poisoning groups.

Results:The mean age of the NPD poisoning group was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the PD poisoning group. The patient ratio of those enrolled in national health insurance and living with spouses were significantly higher in the NPD poisoning group. Compared to the NPD poisoning group, the PD poisoning group had a higher incidence of mental illnesses, underlying diseases and ratio of involuntary visit to the emergency department.
Among the prescription drugs, the benzodiazepine poisoning group had a higher rate of self-prescription than the non-poisoning group, while the zolpidem poisoning group had a higher rate of the using someone else’s prescription than other drugs. Each single drug poisoning group (benzodiazepine, zolpidem, and antidepressant singleagent) had a higher rate of no mental illness than each of the mixed-poisoning group.

Conclusions:Guidelines for regulating non-prescription drugs are needed as a matter of suicide prevention.
Also, this study suggests that clinicians need to be careful when issuing prescriptions and should suicidal risk according to patients’ characteristics, duration of follow-up and type of drug packaging.

키워드

음독; 응급; 자살; 일반의약품; 전문의약품
Intoxication; Emergency; Suicide; Non-prescription drugs; Prescription drug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