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초기 유방암의 유방보존수술과 방사선치료의 장기추적결과

Long-term Results of Breast-conserving Surgery and Radiation Therapy in Early Breast Cancer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 2009년 27권 3호 p.153 ~ 162
김진희, 변상준,
소속 상세정보
김진희 ( Kim Jin-Hee ) -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동산의료원 방사선종양학교실
변상준 ( Byun Sang-Jun ) -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동산의료원 방사선종양학교실

Abstract

목적 : 초기 유방암에서 유방 보존 수술과 방사선치료 후 실패양상과 생존율 및 미용효과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 1992년 1월부터 2002년 12월까지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에서 유방보존수술과 방사선치료를 받은 초기 유방암환자 154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TNM 병기는 1기 90명, IIa기 50명, IIb기 11명이었다. 모든 환자는 유방의 부분절제술과 동측 액와림프절 곽청술을 시행하고 방사선치료를 하였다. 유방의 방사선치료는 동측 전체 유방에 6 MV 광자선으로 50∼54 Gy를 5주에서 6주간에 조사하였고 원발병소에 추가 방사선은 전자선으로 10∼16Gy를 조사하였다. 항암화학요법은 75명에서 방사선치료 전후에 시행하였고 호르몬치료는 92명에서 Tamoxifen을 사용하였다. 추적관찰기간은 13개월에서 179개월로 중앙값이 92.5개월이었다.

결과 : 전체환자의 5년, 10년 생존율은 97.3%, 94.5%이었다. 5년, 10년 무병생존율은 92.5%, 88.9%이었고 구제치료후 5년, 10년 무병생존율은 93.9%, 90.2%이었다. 다변량 분석상 수술 후 방사선치료까지의 기간이(≤6weeks vs. >6 weeks, p=0.017) 무병생존율에 있어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예후 인자였다. 주된 실패양상은 원격전이였고 다발성으로 치료 후 중앙값 55.5개월에 전이를 하였다. 원격전이의 호발부위는 폐였다. 미용결과는 80.7%에서 좋음에서 매우 좋음으로 나타났다.

결론 : 초기 유방암에서 유방보존수술과 방사선치료는 우수한 생존율과 미용결과를 보인다고 생각된다. 또한 유방보존수술 후 방사선치료는 가능한 한 빨리, 6주 이내에 시행되는 것이 좋을 것으로 생각된다.

Purpose: To evaluate the long-term results after breast-conserving surgery and radiation therapy in early breast cancer in terms of failure, survival, and cosmesis.

Materials and Methods : One hundred fifty-four patients with stage I and II breast cancer were treated with conservative surgery plus radiotherapy between January 1992 and December 2002 at the Keimyung University Dongsan Medical Center. According to TNM stage, 93 patients were stage I, 50 were IIa, and 11 were IIb. The affected breasts were irradiated with 6 MV photons to 50.4 Gy in 28 fractions over 5.5 weeks with a boost irradiation dose of 10~16 Gy to the excision site. Chemotherapy was administered in 75 patients and hormonal therapy in 92 patients with tamoxifen. Follow-up periods were 13~179 months, with a median of 92.5 months.

Results: The 5- and 10-year overall survival rates were 97.3% and 94.5%, respectively. The 5- and 10-year disease-free survival (5YDFS and 10YDFS, respectively) rates were 92.5% and 88.9%, respectively; the ultimate 5YDFS and 10YDFS rates after salvage treatment were 93.9% and 90.2%, respectively. Based on multivariate analysis, only the interval between surgery and radiation therapy (≤6 weeks vs. >6 weeks, p=0.017)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rognostic factor for DFS. The major type of treatment failure was distant failure (78.5%) and the most common distant metastatic site was the lungs. The cosmetic results were good-to-excellent in 96 patients (80.7%).

Conclusion: Conservative surgery and radiation for early stage invasive breast cancer yielded excellent survival and cosmetic results. Radiation therapy should be started as soon as possible after breast-conserving surgery in patients with early breast cancer, ideally within 6 weeks.

키워드

초기 유방암;유방보존수술;방사선치료;생존율;실패양상
Early breast cancer;Breast-conserving surgery;Radiation;Survival;Failur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KCI
KoreaMed
K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