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다문화 가정 내 사용 언어에 따른 언어 능력 종단분석: 이중문화수용태도와 자아탄력성의 매개효과 검증

A Longitudinal Analysis of Language Ability based on Language-use in Multicultural Families: Verifying the Mediating Effect of Bicultural Acceptance Attitude and Ego-resilience

Communication Sciences & Disorders 2021년 26권 1호 p.54 ~ 68
임동선, 김선영, 김성진, 김소은, 양윤희,
소속 상세정보
임동선 ( Yim Dong-Sun ) -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ommunication Disorders
김선영 ( Kim Sun-Young ) -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ommunication Disorders
김성진 ( Kim Sung-Jin ) -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ommunication Disorders
김소은 ( Kim So-Eun ) -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ommunication Disorders
양윤희 ( Yang Yoon-Hee ) -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Communication Disorders

Abstract

배경 및 목적: 본 연구는 다문화 가정 내 사용 언어에 따라 한국어만 사용하는 집단과 한국어와 어머니의 모국어를 혼용하는 집단으로 나누어 자녀의 언어 능력에 차이가 있는지 살펴보았다. 또한 자녀의 초5 언어 능력이 국가정체성, 다문화수용성, 이중문화수용태도, 자아탄력성을 매개로 중2의 언어 능력을 설명하는지 알아보았다.

방법: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다문화청소년패널조사(MAPS)의 2-5차년도(초5-중2) 학생 및 학부모 데이터를 활용하여 일원분산분석과 구조 방정식을 실시하였다.

결과: 두 집단 간 자녀의 한국어 실력에 있어 중1의 쓰기 능력 외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으며 어머니의 모국어 능력은 한국어와 어머니의 모국어 혼용 집단이 매년 유의하게 높았다. 한국어 사용 집단의 한국어 능력(초5, 중2)은 자아탄력성에 의해 매개되었고, 한국어와 어머니의 모국어 혼용 집단의 어머니의 모국어 능력(초5, 중2)은 이중문화수용태도에 의해 매개되었다. 또한, 한국어와 어머니의 모국어 혼용 집단에서는 자아탄력성이 초5의 한국어 능력과 중2의 한국어와 어머니 모국어 능력을 모두 매개하였다.

논의 및 결론: 다문화 가정에서 어머니의 모국어를 혼용하여 사용하는 것이 자녀의 한국어 능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중문화수용태도가 초5 어머니의 모국어 능력과 중2 어머니의 모국어 능력을 매개한다는 점과 자아탄력성이 초5의 한국어 능력과 중2의 한국어 그리고 모국어 능력까지 매개한다는 점에서 이중언어 환경이 아동의 언어발달에 긍정적이며, 자아탄력성은 다문화 아동의 언어발달을 위한 보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ompare language skills of multicultural adolescents between families where their foreign mother speaks only Korean (K-only) and families where the mother speaks both Korean and mother language in communication(K-M). This study also aims to investigate mediating effects of national identity, bicultural acceptance attitude, acceptance of multiculturalism, and ego-resilience of two group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language abilities of children in the 5th grade in elementary school and 2nd grade in middle school.

Methods: A one-way ANOVA and a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were used to analyze the data. A total of 315 participants subject’s data from Multicultural Adolescents Panel Study organized by National Youth Policy Institute was used for the data analysis.

Results: There was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wo groups in Korean skills, with the exception of the writing skill in the 1st grade in middle school. However, mother language ability was significantly higher in the K-M group every year. Additionally, the Korean skills of the K-only group was mediated by ego-resilience. Mother language ability of the K-M group was mediated by bicultural acceptance attitude. Lastly in the K-M group, ego-resilience was mediated by Korean ability in the 5th grade of elementary school and Korean and mother language ability in the 2nd grade in middle school.

Conclusion: Foreign mothers speaking their mother tongue is not an interfering factor in Korean language development for multicultural adolescents. The bilingual environment is positive for children’s language development, and ego-resilience can serve as a protective factor for multicultural children’s language development.

키워드

다문화청소년패널조사(MAPS); 국가정체성; 이중문화수용태도; 다문화수용성; 자아탄력성
MAPS; National identity; Bicultural acceptance attitude; Acceptance of multiculturalism; Ego-resilience; Language ability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